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교육특구’ 강남의 뚝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덴털 마스크 배부·급식실 칸막이 등 고교 3곳 등교 대책 꼼꼼하게 살펴

집에서 즐길 학습·놀이 콘텐츠도 제공
“전염병 위험 막고 학습 지원에 최선”

정순균(가운데) 강남구청장이 지난 20일 도곡동의 숙명여고를 찾아 급식실을 둘러보며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살피고 있다.
강남구 제공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된 지난 20일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학교 코로나 보안관’으로 변신, 지역 고등학교를 돌며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정 구청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도곡동의 숙명여고를 먼저 찾았다. 정문에선 열화상 카메라로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을 꼼꼼하게 관리하기 위해 후문은 차단했다”고 했다. 정 구청장은 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학교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복도에 마련된 학생들 사물함엔 마스크 등 방역 물품이 비치돼 있었다. 구와 시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생 1인당 마스크 10장씩을 지원했다.

수업이 진행되는 교실에선 교사와 학생들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급식실 식탁은 비말을 통한 전염을 막기 위해 앞과 좌우에 칸막이가 처져 있었다.

내부 시설을 모두 둘러본 정 구청장은 학교 관계자들에게 “방역수칙 준수 등 학생 안전관리에 신경써 달라”며 “강남구도 학생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방역하겠다”고 했다. 한 고3 학생은 “강남구에서 전방위적으로 검체 검사를 하고, 지역 곳곳을 매일 방역하는 걸로 안다”며 “강남구의 능동적인 방역 활동으로 학교가 코로나 안전지대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정 구청장은 이어 대치동 단국대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와 역삼동 진선여고도 찾아 방역 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강남구엔 현재 유치원 34곳, 초등학교 31곳, 중학교 24곳, 고등학교 22곳이 있다. 학원은 3414곳에 달한다. 구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긴급돌봄교실 65곳은 정기적으로 소독하고, 덴털 마스크(수술용 마스크) 4만 1000여장과 살균소독제 6000개를 지원했다. 개학에 대비해 유치원과 초·중·고 전체 학교엔 덴털 마스크 65만장과 손소독제 4만 7000개, 물비누와 페이퍼타올을 제공했다. 학원들에도 덴털 마스크 6만장과 살균소독제·손소독제 3000개를 배부하고, 학원가 곳곳을 소독했다.

구는 강남구립국제교육원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아이들을 위해 ‘온라인 영어 학습 콘텐츠’도 마련했다. 집에서 쉽게 하는 팝 댄스, 색종이로 만드는 집 꾸미기, 나만의 명화 그리기, 과학 실험 등 다양한 주제의 영상을 원어민 강사의 강의로 제작, 구청 유튜브 채널로 제공했다. 정 구청장은 “코로나19가 아직 종식되지 않아 많은 가정의 아이들과 학생들이 학습 공백과 전염병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강남구는 대한민국 교육 중심지인 만큼 방역과 학습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5-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