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용인 요양보호사 확진에 경기도 광주 요양원 코호트 격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광주 요양원 근무하는 용인 거주 요양보호사 확진
경기 광주의 요양원에 근무하는 용인시 거주 요양보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28일 “처인구 모현읍 왕림로에 사는 A(68?여성?요양보호사)씨가 오늘 낮 12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 내 76번 환자가 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용인시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 2020.5.28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경기 광주시 요양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용인 거주 요양보호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 광주시가 해당 요양병원을 코호트 격리하고 직원 및 환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28일 용인시와 광주시에 따르면 용인시 처인구 왕림로에 사는 A씨(68·여성·용인76번)가 이날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광주시 오포읍 ‘행복한 요양원’에서 요양보호사로 근무하다 지난 26일 오한 등 증상이 나타났다. 24시간 근무한 뒤 27일 오후 2시 용인 다보스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체취를 한 결과, 28일 오전 확진 판정이 나왔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광주시 보건당국은 해당 요양원을 즉시 폐쇄한 뒤 집단 격리하고 근무자 78명, 환자 114명에 대한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또 이들 직원과 환자 192명에 대한 증상발현을 모니터링하고 전수 검체 채취 및 해당 요양원에 대한 방역소독을 벌이고 있다.

A씨와 추가로 확인되는 접촉자 및 이동 동선은 역학조사 과정을 거쳐 SNS 및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A씨의 자녀 1명은 검체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고, 배우자는 용인시 처인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