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단위 지자체들, ‘너도나도’ 설치한 국 다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제주 무사증의 두 얼굴… 관광 효자인가, 불법체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동연표 협치’ 시작부터 부지사 늪에 빠지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들쥐와의 전쟁’ 울릉군, 쥐약 100㎏ 놓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식쓰레기 수거로 원인 제거

경북 울릉군이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들쥐와의 한판 전쟁’에 나섰다.

군은 이달부터 들쥐가 자주 출몰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들쥐 퇴치운동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울릉도를 개척(1882년)한 지 130년 만에 처음이다.


이는 최근 들어 관광객이 많이 찾는 둘레길과 성인봉 등산로 주변에 들쥐가 떼지어 서식하면서 불결함과 혐오감을 주는 등 민원이 잦기 때문이다. ‘관광 울릉’ 이미지도 크게 훼손시키고 있다는 것.

이에 따라 군은 21~22일 이틀간 공무원과 지역 사회단체 회원 등을 대거 동원해 울릉읍 내수전~북면 석포(4㎞) 및 울릉읍 도동리~성인봉 정상(3㎞) 구간에 100여㎏의 쥐약을 놓을 계획이다. 앞서 군은 최근 울릉읍 내수전~북면 석포 구간에 1차로 쥐약을 놓았다.

군은 또 둘레길 입구(내수전 정상)와 정매화곡 쉼터 등 관광지 곳곳에 ‘들쥐의 번식을 막기 위해 음식물을 버리지 맙시다’라는 등의 문구를 새긴 현수막을 내걸기로 했다. 이와 함께 들쥐 떼의 은식처인 잡초 제거와 음식물 쓰레기 수거에 철저함을 기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청정 섬 울릉도’ 등산로 일대 등에 전례 없이 들쥐가 기승인 것은 관광객과 산나물 채취꾼 등이 먹다 마구 버린 음식물을 먹고 개체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데다 천적인 고양이마저 먹잇감이 많은 도심으로 이동하는 바람에 밤낮없이 마구 설쳐대기 때문으로 군은 보고 있다. 울릉도에는 육지와 달리 들쥐를 잡아먹는 뱀이 서식하지 않는다는 점도 개체수 증가에 한몫하고 있다.

연간 6번까지 출산하는 들쥐는 한번에 6~12마리의 새끼를 낳는 등 번식력이 매우 강한 동물로 알려져 있다.

군 관계자는 “폭발적인 들쥐의 개체수 증가로 관광객과 주민에게 불편을 안겨 줄 뿐 아니라 생태계 교란 등 심각한 문제를 유발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면서 “들쥐 퇴치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먹고 남은 음식물은 반드시 비닐 등에 담아 쓰레기통에 버려 달라.”고 당부했다.

포항 김상화기자 shkim@seoul.co.kr

2012-06-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20만 글로벌 강소도시 육성… 나주 비상 이끌 것

윤병태 나주시장 빛가람혁신도시·에너지공대 등 나주 경제 성장 동력 삼아 도약 원도심·영산강 연계 자족도시로 조정과 통합 시정·현장 중심 행정 공직자들 ‘3대 타령’ 극복 주문

“10시 출근, 7시 퇴근”… 홍준표 대구시장의 파

근무 1시간 늦춘 ‘시차출퇴근’ 도입 주말 근무·야근 없애… 출근 땐 징계

“홍대거리 왜 가요? 이젠 청량리!… 청춘들 위한

이필형 동대문구청장 제기동·청량리 개발 로드맵 완성 대학가 연계 개발 ‘젊은이 거리’로 패션봉제업 육성 전담 부서 신설 구청 조직 9월 혁신 효율 극대화 市와 동북 관광벨트화 적극 협의 홍릉 바이오 의료 특구 활성화도

서대문 1인 가구, 전월세 계약 안심해요

계약 도움 서비스 시범 실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