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지사 “산업현장 인력난 심화...지역 맞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콘진, 투자사 4곳과 ‘경기 밸류업 인베스트 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젊은 공무원 챙기기 봇물… “사기 올라” “급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순신 장군 애민 정신 본받아야”…현충사 우물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일상에 지친 시민들 음악 듣고 치유되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사단체 ‘아트앤’ 거리 공연… 고민 들어주고 힐링곡 즉석 연주

“군대에서 하루하루 보내는 게 무척 힘드네요. 군생활에 치여 나를 잃어버리는 것 같고….”

4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지하철 2호선 신촌역 지하 통로. 군생활 중인 함승석(22)씨가 고민을 털어놓자 서울대 작곡과 4학년 안혜원(23·여)씨가 피아노 건반 위에 손을 올려 놓았다. 곧이어 지하철 역은 피아니스트 이루마의 연주곡 ‘키스 더 레인’의 선율로 채워졌다. 함씨가 ‘힐링곡 메뉴판’에서 고른 치유의 음악이다.


비영리 봉사단체 ‘아트앤쉐어링’이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지하철 2호선 신촌역에서 거리공연 ‘힐링 피아노’를 열고 있다.
아트앤쉐어링 제공

이곳은 서울시 산하 비영리 봉사 단체 ‘아트앤쉐어링’의 특별한 거리 공연 현장. 피아노 선율로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한다는 뜻에서 공연의 이름은 ‘힐링 피아노’로 지었다. 팍팍한 현실에 지친 시민들이 잠시라도 위안받았으면 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된 자리다.

공연은 지하철역을 지나는 시민들이 고민을 털어놓고 힐링곡 메뉴판에서 원하는 곡을 고르면 안씨 등 재능기부자 3명이 즉석에서 곡을 연주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안씨와 함께 재능기부에 참여한 서울교대 음악교육과의 최미설(22·여)씨는 “평소 어떻게 하면 내가 가진 재능을 살려 사회에 봉사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면서 “부족한 능력이나마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연장 한쪽에서는 이화여대에서 심리학을 전공하는 김도윤(23·여)씨 등이 상담가로 나서 또래 젊은이들의 고민을 들어주기도 했다. 김씨는 “요즘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마음의 병을 앓고 사는 것 같다.”면서 “치유의 시작은 문제에 대한 해답을 내놓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고민을 들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2009년 설립된 아트앤쉐어링은 4년째 재능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현재 활동하는 재능기부자는 33명. 지난해 11월 서울 중랑구 면목초등학교 학생들과 마포구 주부들을 상대로 문화예술 수업과 공연 등을 가졌고, 올 8월에는 이주여성들의 사연을 극화해 연극 무대에 올렸다. 공연을 준비한 성연주(27)씨는 “거창한 것을 하려는 게 아니라 우리가 할 수 있는 예술 활동을 통해 사람들의 마음을 잠시라도 달래 주자는 것”이라면서 밝게 웃었다.

배경헌기자 baenim@seoul.co.kr

2012-11-0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