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가 블로그] ‘스탠딩 파티’로 소통 나선 행자장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인 출신으로 공무원에 대한 斜視 고치겠습니다”

직원과 주스 들고 건배사 외쳐…‘대한민국 지키는 행자부’ 다짐

“정치인 출신 장관으로 공무원에 대한 사시(斜視)를 고치고 직원들과 호흡하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 같아 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스탠딩 파티 형식으로 직원들과의 소통에 나섰다.

김 장관은 26일 정부서울청사 19층 대회의실에서 150여명의 직원과 함께 주스를 폭탄주처럼 마시며 건배사를 외쳤다. 다음달 7일까지 행자부는 ‘장관님과 함께 여는 우리 부의 길’이란 주제로 모두 다섯 차례 직원들과 김 장관의 오찬간담회를 연다.
김부겸(오른쪽 네 번째) 행정자치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무원들과 점심을 함께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행정자치부 제공

서울청사에서 일하는 행자부 공무원이 840여명이라 모든 직원이 장관과 만날 수 있도록 다섯 번으로 나눠 오찬간담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4선 국회의원이자 현직 의원인 김 장관은 정치인 출신 장관으로서 ‘소통의 달인’에 가까운 능력을 과시했다. ‘새로운 문화에 앞장서는 행자부 공무원’이라며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는 한편 ‘꼭 필요한 것 외에 어지간한 건 말하지 말라’며 분위기가 지나치게 엄숙해지는 것을 막았다.

특히 술 대신 음료수를 들고 건배사를 하면서 “여러분이 여의도 국회를 한심하게 생각하지만 그래도 국회의원은 건배할 때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라고 하는데 너무 닭살 돋지 마십시오”라고 말해 직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10여개 테이블을 일일이 돌면서 직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악수하며 눈을 맞췄다.

심보균 차관은 “(힘있는 현역 의원 정치인이) 장관으로 와서 ‘복 받은 부처’라고 축하 많이 받았다”며 “문재인 정부가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반드시 실천하도록 행자부가 제대로 역할을 하자”고 말했다.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건배사로 외친 심 차관은 이어 김 장관이 ‘지방분권의 전도사’가 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자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여러 선배 장관으로부터 정치인 장관의 한계와 단점에 대한 조언을 많이 받았다”며 “정치인 장관은 붕 떴다가 간다는데 저는 몸무게가 제법 있어 흔들리지 않으니 우리가 대한민국이 흔들릴 때 지키도록 하자”고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가운데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을 이끌고 갈 행자부는 청와대 자치분권비서관에 나소열 전 서천군수가, 균형발전비서관에는 황태규 우석대 호텔항공관광학과 교수가 내정돼 내심 서운한 감이 있다.

하지만 내년 6월 지방선거 이후에는 청와대의 정책 조율 역할도 행자부에서 맡아 국정과제를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6-2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