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대표가 노조위원장에 개통지연 부탁” VS “부탁한 일 없어 허위사실 법적 대응”

김포시 철도과 직원, 시청 내부 행정망에 올린 내용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포시청 철도과 직원이 내부행정망에 올린 글

경기 김포도시철도 운영사인 ‘김포골드라인운영’ 대표가 노조위원장에게 철도개통이 지연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골드라인운영사 대표는 전혀 있을 수 없는 허위사실이라며 즉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지난 7일 김포시청 내부행정망에 철도과의 한 직원이 올린 글로 인해 김포지역에 파문이 일고 있다.

9일 김포시와 김포시청 내부행정망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지난 7월25일 골드라인운영 대표가 김포도시철도 개통이 지연될 수 있게 도와달라는 부탁을 운영사 노조위원장에게 했다는 믿기지 않는 내용의 제보를 받았다. 시에서는 제보받은 내용을 3중으로 체크했고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내용은 시 내부에도 보고됐고, 국회의원실 2곳에도 관련 사실이 전달됐다”고 덧붙였다.

철도과 직원은 “김포시와 서울교통공사가 맺은 김포도시철도 운영 및 유지관리 협약서에 따라 영업시운전 시작 전에 모든 시설물에 대한 관리권을 운영사에 부여했으나 운영사는 서류상 인수인계(도장날인-행정적인 절차)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차량 유지관리 책임이 자신들에게 없다고 주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년 전부터 막대한 비용을 들여 운영사를 투입했지만, 운영사 대표는 개통 노력보다는 안전을 핑계로 자신들의 유지관리 비용 보전을 위해 운영사 노조에게 개통지연이 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부탁하는 현실을 받아들이고 참아야 할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운영사 대표는 서울신문과 전화통화에서 “노조위원장에게 철도개통 지연을 부탁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발끈했다. 이어 “노조위원장이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허위사실로 밝혀졌지 않느냐. 김포총연합회 등으로부터 봉변당할 수도 있고 우리가 위협을 느낄 정도라서 이건 너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다.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모기업인 교통공사에서도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고 해 변호사와 협의한 뒤 법적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노조 관계자는 “대표이사가 지난 7월 22일 ‘떨림현상과 관련해 차륜 삭정과 차량 방향전환은 단기대책으로 근본적 원인 해소책은 아니다. 노조가 회사와 같은 방향을 취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은 했지만 철도개통을 지연될 수 있게 도와달라는 말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