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자살률 급감한 마포구...생명존중 사업 ‘결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명존중 문화를 지역사회에 퍼뜨리는 서울 마포구의 노력이 결실을 맺으며 자살률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서울 마포구 우리마포복지관에서 보건소의 자살예방 전담요원들이 구민들의 마음 건강을 진단해주고 있다.
마포구 제공

23일 마포구에 따르면 마포구의 2017년 자살 사망자수는 전년 대비 16.5% 줄어들었다. 같은 기간 전국과 서울시의 자살 사망자 수가 각각 전년보다 4.8%, 8.6%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감소 추세가 월등히 뚜렷하다.

이는 마포구가 자살예방 전담요원, 자살예방지킴이 양성 등을 통해 사회적 지지 체계를 촘촘히 마련한 덕분이다. 특히 마음의 병을 앓고 있는 주민들을 살피며 지역의 파수꾼 역할을 하고 있는 자살예방지킴이는 마포구 생명존중 사업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2013년 첫 발을 떼 현재 3800여명으로 늘어났다. 이들은 자살 관련 사회적 인식 개선 운동을 펴나가면서 생애주기별 자살 예방 대책 마련, 자살 고위험군 발견 및 복지 서비스 연계 등의 활동으로 생명을 지키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자살 취약계층에 어떤 문제가 발생해 사고가 생긴 뒤에는 절대 돌이킬 수 없다”며 “구석구석 개인에게 심화되고 있는 문제를 우리가 직접 찾아가서 발견하고 그에 따른 맞춤형 대책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