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안양시, 안양역 앞 건물에 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 새로 조성

신축하는 옛 현대코아 건물 1층 매입 198㎡ 규모로 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달 현 안양역 광장 시외버스터미널을 들러보는 모습. 안양시 제공

경기도 안양시가 안양역 앞 옛 현대코아 건물에 시외버스터미널 대합실을 새롭게 조성한다고 23일 밝혔다. 현 안양역 광장 시외버스터미널은 공간이 비좁아 매표소 외에 승객들이 마땅히 쉴 만한 곳이 없는 상태다.

시는 건축공사가 재개되는 현대코아 건물 1층을 매입해 198㎡규모의 시외버스터미널 매표소를 겸한 대합실을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이 건축물은 지하8층 지상 12층 규모로 골조만 올라간 채 20년째 흉물로 남아있다. 건설사 부도로 20년째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한 업체가 건물을 매입해 공사를 재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22일 이 업체와 안양시외버스터미널 부속시설 조성을 위한 협약식을 갖었다. 이에 따라 양측은 건축공사의 빠른 재개와 그간 제반사항을 해결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수암천 일대 도시재생사업과 연계를 추진해 시너지효과를 낼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번 의미있는 협약으로 구 현대코아 문제와 안양시외버스터미널 건립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고 만안구 경제 활성화를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