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은퇴세대 ‘도서관 지혜학교’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말 서울 마포구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열린 ‘도서관 지혜학교’에서 시민들이 강의를 듣고 있다.
마포구 제공

서울 마포구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와 서울대 인문대가 주관하는 ‘2019 도서관 지혜학교’를 시범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도서관 지혜학교는 인생 전환기를 맞은 중장년층이 삶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을 통해 인생의 두 번째 50년을 풍요롭게 가꿀 수 있게 돕는 프로그램이다. 이번에 시범 운영 기관으로 선정된 마포중앙도서관은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에서 공존하는 지혜를 모색하는 강좌인 ‘공존의 지혜: 닮음과 다름에서 배우기’를 진행한다. 참여자들은 닮음과 다름을 대하는 인간 마음의 구조를 이해하며 관계에서 빚어지는 문제를 토론하게 된다. 강의는 오는 11월 28일까지 12회로 매주 목요일마다 열린다. 구형찬 서울대 종교학 박사, 박한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등이 강연을 맡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기존의 인문학 강좌보다 한 단계 심화된 프로그램을 주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9-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