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노원 ‘현장 방문 소통 행정 시즌2’ 임무 완료

사회복지시설 65곳서 건의 청취·해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지난달 28일 노원구 중계동 중계종합사회복지관을 현장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노원북부지역자활센터를 끝으로 지역 내 사회복지 시설 65곳에 대한 현장방문을 마쳤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월 22일부터 이달 2일까지 40여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된 이번 복지시설 방문은 지난 4월부터 100일간 19개 동 246개 경로당 방문에 이은 두 번째 현장방문이다. 이번 방문을 통해 접수된 건의사항은 총 160건이다. 이 중 66건은 소관부서 검토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해결했다. 나머지도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주재하는 보고회를 통해 완료될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건의사항들을 살펴보면 복지 시설 활용의 애로점과 종사자 처우개선 요구가 주를 이뤘다. 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이용자들을 운송하는 대형버스의 주차난이 심각했다. 구는 ‘학교 주차장 개방사업’을 통해 다음달부터 서라벌고등학교에 주차가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복지 시설 내 각종 공사 추진 시 전문 인력이 없어 겪는 어려움에 대한 호소도 있었다. 이에 공사 시작 전 구 건축과의 사전검토와 자문을 통해 효율적인 공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열악한 종사자 처우 문제도 집중 거론됐다. 복지 시설 종사자들의 인건비 지급과 관련해 보다 체계적인 기준을 마련하도록 관련 부서에 지시했다. 오 구청장은 “접수된 다양한 의견을 정책에 반영해 건강복지 도시 노원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9-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