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이번 설엔 화재 경보기·소화기 선물할까요

[관가 블로그] 소방청,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강조

사계절 내내 ‘배려’가 앉은 광진 버스정류장

한파·혹서 대비 냉·온열의자 시범 운영

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9일 오전 ‘관악 강감찬 축제’에서 펼쳐진 전승 행렬 퍼레이드에서 박준희 관악구청장이 고려 현종으로 변신해 강감찬 장군을 상원수(군사지휘관)로 임명하고 있다.
관악구 제공

고려명장 강감찬 장군의 귀주대첩 승리와 1000년 전 고려시대를 생생히 그려낸 서울 관악구의 ‘2019 관악 강감찬 축제’에 15만명이 몰리며 성황을 이뤘다. 지난 17~19일 열린 축제는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을 맞아 전승 행렬 퍼레이드, 강감찬 장군 추모제향, 팔관회 재현 등 역사성을 담은 콘텐츠를 강화하며 국내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관악구는 강감찬 장군이 태어나 자란 고장으로 생가터, 낙성대 3층 석탑, 안국사 등 장군과 관련된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을 품고 있다. 이에 구는 강감찬 장군을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을 이어 갈 계획이다. 지난 6월 남부순환로 시흥IC~사당IC 7.6㎞ 구간을 명예도로인 ‘강감찬대로’로 명명한 것도 그런 노력 가운데 하나다. 귀주대첩 승전지인 평안북도 구성시와 남북 교류 방안을 찾는 등 역사문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정책 연구도 진행 중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1000명의 주민들과 함께 축제를 기획하고 만들며 모든 시민이 화합하는 성공적인 축제의 장이 됐다”며 “1000년의 역사를 품은 강감찬 도시 관악구를 전국에 널리 알려 구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역사문화 도시로 새롭게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10-2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QR코드만 찍으면 명절 준비 끝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