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벌채’에 부정적 인식 많아… 탄소 저장 효과 등 알려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벌채’는 나무를 베거나 산림·환경 훼손 등의 부정적 행위라는 인식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산림청에 따르면 국민 1056명을 대상으로 벌채 관련 인식조사 결과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28.3%로 ‘긍정적’(25.7%)이라는 평가보다 많았다. 벌채(목재생산) 용어를 안다는 응답은 55.2%로 지역 규모가 작고, 연령대가 높을수록 인지 비율이 높았다.

벌채에 부정적인 평가로는 71.3%가 ‘산림·생태환경 파괴’를 꼽았다. 벌채에 대한 이미지로는 ‘나무 베는 것, 자르는 것’(19.6%)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산림·환경훼손(6.4%), 민둥산(4.4%), 고목 제거(2.6%) 등으로 나타났다.

다만 종이와 목제품 생산을 위한 벌채 필요성에는 82.0%가 동의했다. 응답자의 66.3%는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목재 대부분이 수입산이라는 사실을 ‘안다’고 답했지만 벌채를 목재생산림에서 한다(27.2%)는 것과 탄소 저장 등 긍정적인 효과(31.4%)에 대한 인지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노령화된 나무보다 벌채 후 새로운 나무를 심으면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2배 늘릴 수 있고, 생산된 목재는 건축·가구 등 제재목으로 활용 시 50년 이상 탄소 저장하는 효과가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2-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