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은평 스마트도시 관제센터 요원, 승객 성추행 택시기사 포착 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 스마트도시 통합관제센터는 방범용 폐쇄회로(CC)TV 관제요원이 실시간 모니터링 중 강제추행을 포착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9시 10분쯤 관제센터 모니터링 요원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던 중 만취 상태로 택시에서 하차한 여성이 몸을 가누지 못하는 것을 발견했다. 또 이 과정에서 택시기사가 하차를 돕는 척하며 여성의 가슴을 여러 차례 만지는 행동을 목격했다.

모니터링 요원은 즉시 녹화 자료를 재확인, 경찰에 신고했다.관제센터로부터 피해자가 내린 장소와 택시 차량번호를 전달받은 경찰은 오후 9시 25분쯤 피해자를 발견하고 순찰차에 태워 귀가를 도왔다. 또한 경찰은 주변에 정차해 있던 택시를 발견해 택시기사를 붙잡았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24시간 실시간 관제와 경찰과의 협업을 통한 신속한 대응으로 범죄 없는 안전한 은평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은평구 관제센터 모니터링 요원들은 현재 843곳 2853대의 방범용 CCTV를 살피면서 지난해 4139건 등 매년 높은 사건·사고 대응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2-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