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수급대책만큼은… 정부보다 빛나는 지자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초, 마스크 미리 공급해 판매 시간 확보
중랑, 약국별 판매 시각 정해 SNS에 게시
양천, 주민 헛걸음 없게 오후 6시로 통일
동작은 업무 부담 1인 약국에 업무 지원

지난 10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새마을부녀회장(왼쪽)이 흑석동의 한 1인 약국에서 공적마스크 판매를 돕고 있다.
동작구 제공

‘마스크 5부제’가 실시됐지만 혼란이 여전한 가운데 지방자치단체들의 아이디어를 활용한 공적 마스크 수급 대책이 중앙정부보다 낫다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 서초구에서는 자체 보유 마스크를 지역 내 약국에 미리 배부해 물량을 확보하는 선제적 대응을 했다. 동작·양천구 등은 헛걸음하는 주민들이 없도록 약국의 마스크 판매 시간을 통일하기로 했다.

11일 서초구에 따르면 구는 일정한 시간의 마스크 판매가 가능하도록 ‘하루 전날 다음날 판매할 마스크를 빌려주는 개념’을 도입했다. 지난 9일 구는 확보하고 있던 마스크 총 5만 6250개를 지역 내 225개의 약국에 250개씩 미리 배부했다. 약국이 당일 판매량 250개를 제외한 여유분 250개의 물량을 확보하게 해 당일분의 공적 마스크 입고 전에도 판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미리 배부된 마스크를 정해진 시각에 판매하고, 당일 새로 들어오는 마스크는 다음날 같은 시각에 판매한다는 게 서초구의 계획이다. 이은경 서초구약사회 회장은 “약사 입장에서도 손님들에게 마스크를 몇 시에 팔 것인지 사전에 고지하고 싶었다”면서 “하루 분량의 마스크 여유가 있으면 가능했는데 이 문제를 서초구에서 해결해줬다”고 설명했다. 중랑구도 1만 6600개의 마스크를 약국에 긴급지원했다. 약국은 향후 마스크 수급이 원만해지면 빌린 마스크를 반납하면 된다.

마스크 입고 시각이 일정치 않아 생기는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약국의 공적 마스크 판매 시각을 통일한 지자체도 있다. 중랑구는 지역 내 166개 약국별로 시간을 정해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10일 마스크를 판매하는 전체 약국 166곳에 대해 보건소 직원과 약사회원 4개 팀, 총 16명으로 구성된 조사반이 마스크 판매 희망시간을 전수조사했다. 조사결과 약국 90곳은 오전 시간대에, 64곳은 오후 시간대에 판매한다. 약국별 판매시간은 구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하고 있다. 동작구도 구 약사회와 협의해 이날부터 지역 내 약국 180곳의 마스크 판매 시작시각을 오후 1시로 통일했고, 양천구도 마스크 판매시각을 오후 6시로 통일했다. 은평구는 마스크 판매시간을 오후 1시, 오후 5시 중 약국이 원하는 시간에 판매하도록 했다.

일부 구에서는 정해진 마스크 판매 시각에 주민들이 과도하게 몰리는 것에 대비하기 위해 인력지원도 실시한다. 동작구는 마스크 판매로 업무 부담을 겪는 1인 약국 36곳 중 인력지원을 요청한 19곳에 동주민센터 인력을 투입한다. 구 관계자는 “약국에서 업무보조를 통해 주민들의 대기시간이 줄고 약국의 업무 혼잡도가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초구도 인력이 부족한 37개의 약국에 대해 1곳당 1명씩 총 37명의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3-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