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찬스’ 감사원 감사 착수, 서울시교육청 인사잡음 들

서류 조사 등 거쳐 지난달 18일 본격 감사 돌입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이색 알림판으로 더 걷기 좋은 송파둘레길

낡은 길 정비… 안내판 200여개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 외곽순환도로 하부에 설치된 송파둘레길 안내판.
송파구 제공

서울 송파구가 민선 7기 핵심 사업인 송파둘레길의 안내체계 구축 작업을 완료했다.

송파구는 송파둘레길의 낡은 길을 정비하고, 각 지역의 특색을 담은 200여개의 다양한 안내판을 만들었다고 5일 밝혔다. 목재용 축광도료를 사용한 방향알림판, 바닥알림판 등 다양한 형태의 이색 알림판으로 주변 공간과 어우러지게 한 게 특징이다.

주민들이 헌수한 나무를 심은 주민헌수길, 축광석(자외선을 흡수·저장했다가 어두워지면 스스로 빛을 발산하는 돌)을 이용해 야간에 빛을 내게 만든 은하수 산책로 등 특성화 공간도 정비했다. 거여고가교 하부에는 전체 길이 23m에 달하는 대형 ‘송파둘레길 종합안내도’를 설치해 코스별 주요 지점 및 인근의 관광코스를 소개했다. 구는 발광다이오드(LED) 전등을 설치해 알림판의 가독성을 높일 뿐 아니라 인적이 드문 다리 밑을 안심하고 걸을 수 있도록 주변을 밝히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송파둘레길은 구를 에워싼 성내천, 장지천, 탄천, 한강 등의 4개 물길을 하나로 잇는 약 21㎞ 규모의 순환형 생태보도길이다. 구는 이곳을 보도관광 명소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둘레길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도록 관내 주요 거점과 송파둘레길을 도보로 연결하는 2차 안내체계 구축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5-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