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회차지 소음피해 첫 인정…‘주민 생활 지장’ 184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죽순을 지켜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혼란 부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의 인터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강남 ‘터치스크린 우편함’ 분실 걱정 제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청 96대 설치… 전자카드로 개폐
수취 이력 확인돼 우편물 훼손 예방


첨단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온택트(비대면 온라인 접촉) 행정을 추진하는 서울 강남구가 지방정부 최초로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문서를 수발하는 ‘스마트 우편함’ 96대를 구청에 도입했다고 6일 밝혔다.

이제까지 구청으로 오는 각종 민원서류와 우편물은 ‘우편모아’라는 시스템으로 관리됐다. 이 시스템은 민원인이 보낸 우편물이 우체국을 거쳐 구청에 도착하기까지 추적 관리가 가능하다.

하지만 정작 구청에 도착한 이후에는 열쇠로 우편함을 열어 각 부서에서 우편물을 챙겨 갔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우편물이나 제출 서류가 분실되는 경우 추적 관리가 어려웠다.

하지만 이번에 강남구가 도입한 스마트 우편함은 사전 등록한 전자카드로만 우편함을 열 수 있기 때문에 구청에 도착한 이후에도 누가 언제 우편물을 가져갔는지 확인할 수 있다.

강남구 관계자는 “주민이 제출한 민원서류가 처음부터 끝까지 이력관리가 되기 때문에 분실의 위험이 대폭 줄어들게 되는 것”이라면서 “우편물 분실 혹은 누락, 훼손으로 인해 주민들이 피해를 볼 가능성이 더 낮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구는 스마트 우편함 외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온택트 행정을 구현하고 있다. 강남구는 지난해 코로나19 등 재난상황부터 교통현황까지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모든 행정데이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스마트강남 구청장실’을 자체 개발해 운영에 들어갔다. 또 전국 최초로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구청과 22개 동주민센터에서 민원인 상담업무를 진행하는 ‘랜선 민원상담실’을 지난해 9월 만들었다.

임영미 민원여권과장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주도할 다양한 서비스를 마련해 ‘스마트도시 강남’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1-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원 순환 원톱 강북

번동 선별장 방문한 박겸수 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핫플’ 성수동에 뜬 까닭은

보호종료청소년 돕기 ‘프로젝트 성수’ 참여 직접 산 티셔츠 입고 베이커리·카페 방문 기부 캠페인 동참 후 자영업자 의견 청취

‘신통방통’ 강남… 폐페트병 1t이면 옷 3300벌 뚝딱

블랙야크와 함께 재활용 업무협약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조기 정착 정순균 구청장 “청결도시 1위 온힘”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