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금천, 방역 현장서 ‘특별한 시무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방역 최일선 찾은 유성훈 구청장

현장 직원 격려 등 새해 업무 시작
재택치료 전담 TF도 구성해 운영
유 구청장 “온전한 일상 복귀 최선”


유성훈 금천구청장이 지난 3일 금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발열조끼 등 방한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이대로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면 좋은데…고생스럽더라도 좀 더 힘을 내 주세요. 방역의 최일선에 있는 여러분들을 응원합니다.”

잠시 동장군이 물러간 지난 3일 오후.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특별한 ‘시무식’으로 임인년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기존처럼 강당 등에서 대규모 행사를 갖는 대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으로 다시 엄중해지고 있는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찾은 것이다. 이를 통해 중앙정부의 거리두기 강화 방침에 적극 호응하는 동시에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둔다는 취지였다.

4일 금천구에 따르면 전날 열린 시무식은 지난해 12월부터 의무화된 코로나19 확진자의 재택치료 점검에 초점이 맞춰졌다. 현재 금천구는 먼저 기초역학조사를 통해 중증도나 주거환경 등에 따라 환자를 A, B, C등급으로 세분화하고 있다. A그룹은 수도권 병원에서, B그룹은 구내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가 이뤄진다. 나머지 무증상·경증 환자인 C그룹은 재택치료가 진행된다. 관내 재택치료자는 279명, 재택치료 대상의 가족 등 공동격리자는 157명이다.

구는 원활한 재택치료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담 TF를 구성하고 재택치료지원팀, 응급환자관리팀, 재택치료관리팀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응급환자관리팀이 A·B그룹을, 재택치료관리팀이 C그룹을 관리하는 체계다. 유 청장은 청사 내 재택치료 전담 TF 등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발열조끼와 핫팩 등을 전달했다. 이후 선별진료소와 관내 재택치료 환자 가정도 직접 방문했다. 재택치료 환자 관리를 위해 중요한 것은 환자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주면서 최대한의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는 점이다. 재택치료관리팀 직원은 “특정 주민이 재택치료를 받는다는 점이 알려지지 않도록 비대면으로 건강관리키트를 전달한다”면서 “문 앞에 키트를 두고 전화를 한 뒤 멀리 떨어져서 가져가는 지 지켜본다”고 말했다.

금천구가 서울과 경기의 접경 지역이자 교통 요지라는 점도 유 청장이 방역을 더욱 강조하는 까닭이다. 유 청장은 “유동인구가 많아 방역이 까다로운데다 선별진료소가 다른 지역에 비해 더 길게 운영되면서 광명시나 안양시 등 외부 주민의 진료 비율이 주말에는 30%를 넘는다”고 귀띔했다.

지난 12월 31일 종무식 역시 현장에서 개최됐다. 유 청장은 금하로 열선 설치현장과 박미빗물펌프장, 한파쉼터 등을 찾아 한파 및 제설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지역 주민들로부터 고충을 들었다. 유 청장은 “올해는 모두 마스크를 벗고 온전한 일상에 돌아갈 수 있도록 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두걸 기자
2022-01-05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