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들 외국인 관광객 모시기 불붙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북 상수도 누수율 서울의 11배… 낡은 관 교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가로등에 전기차 7배속 충전기’ 우수 사례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달리면서 배우자”… 서대문구, 지도보며 길 찾는 ‘런 런 서대문’ 운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서울 서대문구 안산에서 진행된 ‘런(Run) 런(Learn) 서대문’에 참가한 어린이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가 아이들의 신체 활동 증진을 위해 달리면서 배울 수 있는 ‘런(Run) 런(Learn) 서대문’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도와 나침반을 이용해 정해진 지점까지 일찍 도착하는 것을 게임을 하듯이 겨루는 놀이 프로그램이다.

서대문구 관계자는 “프로그램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아이들이 정해진 장소를 마음껏 돌아다니면서 지도에서 위치, 방향, 거리 보는 법도 배울 수 있다”면서 “이달부터 올 10월까지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이달부터 7월까지는 홍제동 ‘신기한 놀이터’에서, 8~10월에는 연희숲속쉼터에서 진행된다. 구간 내 정해진 지점에서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기록이 저장되고, 이를 다른 참여자들과 비교해 볼 수도 있다.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5∼16세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참여 대상이다. 매달 선착순으로 150명씩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집으로 배송되는 지도와 설명서를 참고해 지도 보는 법, 코스, 주의 사항 등을 숙지하고 원하는 시간에 참여하면 된다.

난이도와 거리에 따라 화이트(5∼7세), 옐로(8∼10세), 오렌지(11∼16세) 코스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소요 시간은 40∼60분이다.

구는 이와는 별도로 대면 교육 프로그램도 월 1회 무료로 진행한다. 10~13세 아동이 대상이며, 2시간 동안 ▲지도란 무엇인가 ▲지도에 쓰인 색깔과 기호 ▲현재 위치와 목적 지점 이해 ▲나침반을 활용해 지형과 지도 읽기 등의 내용을 다룬다. 매회 10명씩 참여할 수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어린이들이 코스를 완주하며 성취감을 높일 수 있는 ‘런 런 서대문’에 많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대기업 계열사 5개 유치…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꼭

김관영 전북지사 당선인 도지사 직속 기업유치 사령탑 구성 글로벌 테마파크·외국인 유치 추진 새만금을 두바이 같은 성공 모델로 “국민의힘 추천자 정책협력관 임명 민생·실력 중심 공무원 인사 실현”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