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대책 ‘사후약방문’ 논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화 유리 설치, 웨어러블 캠 도입… 악성 민원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달 문 여는 관악청년청… 청년정책 전국 롤모델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대문, 퇴소 앞둔 시설보호아동 ‘혼자 살아 보기’ 체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첫 원룸 운영… 생활비 지급


한 청소년이 서울 서대문구가 마련한 ‘시설보호아동 자립체험주택’에서 직접 요리를 하고 있다.
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는 전국 최초로 지난달부터 ‘시설보호아동 자립체험주택’을 운영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구는 천연동의 한 건물에 원룸 4개를 마련하고 ‘혼자 살아 보기’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대상은 지역 내 6곳 아동복지시설(아동양육시설 2곳·공동생활가정 4곳)에서 퇴소를 앞둔 청소년이다.

구는 이들이 퇴소 후 홀로서기에 적응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 입소자들은 약 한 달간 살 수 있으며 생활비 50만원을 지원받는다. 또 보건복지부의 ‘자립체험워크북’을 활용해 일상생활, 돈 관리, 진로 계획 등을 위한 계획서를 작성하고 이를 체험해 보게 된다. 커뮤니티 매니저가 같은 건물 내 별도의 사무실에서 근무하면서 자립체험주택에 사는 청소년의 활동과 안전을 지원한다.

지난달 자립체험주택을 경험한 A군은 “아동복지시설에서 자립에 관한 교육을 많이 받았지만 중요성을 몰랐는데 체험을 해 보니 최대한 많은 것을 배워서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B양은 “정해진 돈으로 사는 게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며 “혼자 사는 것에 대한 감이 잡히고 스트레스도 조금 사라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구는 다음달 말까지 자립체험주택에서 생활할 14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하고 결과를 내년 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성인이 되면 시설에서 나와 살아가야 할 청소년들이 자립에 대한 두려움을 덜고 스스로 준비할 필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자립체험주택을 운영하고 있다”며 “내년부터는 체험 기간을 최대 3개월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2022-11-2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봉 우리동네돌봄단, 고독사 예방 앞장

취약계층 수시 방문해 안부 확인 복지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안내

광진 소상공인·취약층 보듬는 66억 추경 편성

지역경제 활력, 고물가 고충 덜게 대출 확대·도시가스 요금 등 지원

서울 중구 1636가구 새로 맞아들이며 好好

푸르지오 헤리시티 등 입주 앞둬 24일까지 단지 현장민원실 운영 전입신고 등 처리, 창업 지원 안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