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엔 렌즈, 가방엔 녹화장치… 지하철 범죄 33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내려주세0”…긴급하지 않을 땐 119 대신 11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하남 같은 지하 소각장 추진… 민선 8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동대문구 싱글&싱글 만남 이벤트 첫 경사…경상도 신랑·전라도 신부 “우리 결혼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엇보다 착하고 성실해 보이는 인상이 맘에 쏙 들어요.”(신부)

“외모도 곱지만 어른 공경하는 마음 씀씀이가 더 고와요.”(신랑)


14일 화촉을 밝히는 동대문구 건설관리과 김상영 주무관과 대상 매니저 최은지씨 커플



●김상영·최은지씨 내일 화촉

저출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싱글&싱글 만남을 주선하고 있는 동대문구에서 마침내 사랑의 커플이 탄생했다.

경사를 알린 화제의 콩깍지 커플은 동대문구 건설관리과 김상영(32)주무관과 ㈜대상 매니저 최은지(32)씨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구청과 ㈜대상 미혼남녀 직원 20명씩을 초대해 마련한 짝짓기 행사에서 눈이 맞아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 왔다.

만난 지 불과 반년 만인 14일 신부의 고향인 전북 전주에 있는 교회에서 화촉을 밝힌다. 특히 신랑은 경남 사천 출신으로 영호남의 결합이어서 동서화합에 한몫했다는 축복이 줄잇는다.

김 주무관은 “처가 쪽에서 상견례를 하는데 영화 ‘위험한 상견례’와 같은 지역갈등은 전혀 없었어요. 되레 너무 화기애애해서 놀랐지 뭐예요.”라고 말했다. 그는 “기대하지 않았던 자리에서 인연을 만난 게 아직도 신기하다.”면서 “다른 직원들도 머뭇거리지 말고 구청 이벤트에 도전하라.”며 입이 귀에 걸린 듯 껄껄 웃었다.

●“구청 주선 이벤트에 도전하세요”

사실 행사 당일 다섯 커플이 성사됐는데 김-최 커플만 결혼에 골인해 아쉬움이 컸다. 구는 지난해 강북구청과도 미혼남녀 사랑의 이벤트를 마련했으나 기대하던 좋은 소식을 못 들어 의기소침(?)해 있었다.

유덕열 구청장은 “신랑·신부가 내 중매 덕분에 백년가약을 맺어 넥타이까지 선물했다.”며 “내 자식이 결혼하는 것처럼 기쁘고 흐뭇하다.”고 축하했다. 이어 “싱글&싱글 만남을 일회성 행사로 그치지 않도록 상반기 중 기업체와 또 한번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또 “첫 커플이 탄생한 만큼 주례를 서고 싶지만 법적인 문제로 새 출발을 직접 축복하지 못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김 주무관은 “신혼여행도 해외 대신 처가와 가까운 휴양지에서 알차게 보낼 계획”이라며 “아이를 둘 이상 낳아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미소지었다.

강동삼기자 kangtong@seoul.co.kr

2011-05-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