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문맹 주민에 ‘한글 가르치기’ 바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도 올 330명 교육 실시

문자를 읽고 쓰지 못하거나 능력이 부족한 ‘비문해자’(非文解者·문맹자)들에 대한 한글 깨우치기 향학열이 전국적으로 후끈 달아 오르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와 평생교육진흥원이 올 들어 관련 프로그램을 신설 또는 확충하고 자발적인 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올해 처음으로 도내 시·군과 함께 성인 비문해자를 대상으로 한글 문자 해득 교육(이상 문해교육)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비문해자 비율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포항·경주·김천·안동·영천시와 군위·의성·칠곡·예천군 등 10개 시·군이 대상이다.

도와 이들 지자체들은 시설 한 곳당 1000만원(도비 및 시·군비 각 500만원)을 들여 이달부터 연말까지 지역 비문해자 330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2009년 말 기준으로 도내 비문해자는 14만 5910명. 도 전체 인구 266만 9876명의 5.46%를 차지한다.

경기도와 29개 시·군도 올해 성인 문해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총 2억 3700만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2억원보다 18.5% 증가했고, 대상도 5000여명으로 크게 늘렸다. 2007년부터 문해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 경기도는 지난해까지 모두 3만 400여명에게 교육을 실시했다.

서울시는 이미 비문해자 교육과정을 2개 운영하고 있다.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 한국사회정착 지원사업 ‘비상구’는 한국어능력시험 자격증반을 짜 20명에게 4~10월 서울YWCA 봉천종합사회복지관에서 한글을 가르친다. ‘웰컴투 한국어 교육’도 다문화가족 20명을 선정, 관악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교육을 실시한다.

평생교육진흥원은 올해 성인 문해 지원사업을 위해 최근 전국 129개 지자체와 360개 공공기관 등 489개 기관을 선정했다. 146개 지자체와 508개 공공기관이 참여 신청을 했으나, 예산 형편상 75%만 선정됐다. 이들에겐 시설 한 곳당 500만~1500만원씩, 모두 18억원의 예산이 지원되며 연간 2만 5000여명이 문해교육 혜택을 받게 된다.

국립국어원의 2008년 조사 결과, 과거 경제적 어려움이나 사회적 편견 탓 등으로 교육을 받지 못해 한글을 모르는 비문해자 비율은 전체 인구의 1.7%(약 62만명)로 집계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정부가 자치단체 등에 지원하는 비문해자 관련 교육 경비가 너무 적어 올해부터 도와 시·군이 직접 예산을 투입해 확대 실시하게 됐다.”면서 “성과가 좋을 경우 내년부터 관련 예산을 확대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김상화기자 shkim@seoul.co.kr
2011-06-08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