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관가 포커스] 제 식구 안전에도 너무 소홀한 안전행정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처 이름까지 바꾸며 유난을 떨더니 결국 ´헛구호´였나.

행정안전부에서 안전행정부로 이름을 바꾼 안행부는 정기적으로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고,안전사고로 인한 국민의 사망 통계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밝혀왔다. 하지만 이처럼 ´안전´을 강조하던 안행부가 정작 자기 식구의 안전에는 소홀했다.

지난 10일 일어난 안행부 공무원인 고(故) 차명우(46) 주무관의 죽음은 안타깝기 그지없다. 정부세종청사관리소 6급 공무원인 차 주무관은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입주한 청사 6동 벽에 균열이 생겼다는 연락을 받고 점검에 나섰다. 그는 옥상 난간이 높아 사다리를 놓고 그 위에서 몸을 숙여 휴대전화로 벽의 균열 상태를 찍으려다 실족사하고 말았다.

박찬우 안행부 1차관은 12일 조치원에서 열린 차 주무관의 영결식에 참석했고, 안행부 공무원들은 13일까지 고인을 기리는 검은 리본을 가슴에 달고 다닌다. 안행부는 그를 6급 주무관에서 한 단계 승진한 5급 시설사무관으로 추서했다. 차 사무관의 안타까운 죽음에 붙여진 이름은 소방직, 경찰직 등에만 해당하는 ‘순직’이 아니라 ‘공무상 사망’이다.

안행부 관계자는 시설 점검에 필요한 디지털 카메라나 안전모와 같은 안전장비가 갖춰졌다면 어이없는 실족사는 없었을 것이란 지적에 “업무를 적극적으로 하는 과정에서 굳이 필요하지 않은 일을 하다 우발적으로 발생한 사고”라고 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3-09-1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