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눈길 끄는 출마 예상자] 이삼걸 안동시장 예상 후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2년간 중앙·지방 정책 수립 ‘행정의 달인’

이삼걸(59) 안동시장 출마 예정자는 자타가 공인하는 ‘행정의 달인’이다. 행정고시(24회) 출신으로 32년간 중앙과 지방을 오가면서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했다. 행정안전부에서 지방재정과 지방행정, 지방감사과장, 지방재정세제국장 등을 지냈고 경북도에서 기획관리실장과 행정부지사를 역임했다. 2011년엔 행안부 차관보를 거쳐 제2차관에 올랐다.


이삼걸

160㎝가 조금 넘는 단신이지만 그의 추진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는 최인기 행정자치부 장관 시절 ‘독일 병정’으로 불렸다. 과장 때인 당시 저돌적인 추진력을 발휘하자 최 전 장관이 별명을 붙여줬다.

행정 경험과 집념, 리더십을 바탕으로 매사에 공과 사가 분명해 상하신망이 두텁다. 미국 시러큐스대 유학과 한국지방자치단체 국제화교류재단 뉴욕사무소장 시절 익힌 유창한 영어 실력도 빼놓을 수 없다.

도청 소재지 안동 이전을 앞두고 경북도지사 출마를 권유받았지만 고향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며 안동을 선택했다. 안동의 새로운 도약을 기치로 내걸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4-02-24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