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눈길 끄는 출마 예상자] 이강덕 포항시장 예상 후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대 1기 출신… 성폭력 범죄와의 전쟁 주도

이강덕(52) 전 해양경찰청장은 화려한 경력이 돋보인다. 뒤늦게 포항시장 선거전에 뛰어들었지만 일찍부터 국회의원 후보와 시장 후보로 지역 정가의 러브콜을 받았다.

이강덕 전 해양경찰청장

경찰대 1기 출신으로 유일하게 치안총감까지 올랐다. 32년간 경찰에 투신해 청와대 치안비서관을 거쳐 부산청장과 경기청장, 서울청장 등을 지냈다. 이명박 정부 당시 고속 승진 등으로 ‘영·포라인’의 핵심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하지만 탁월한 업무 능력과 리더십을 발휘, 잡음을 불식시켰다. 온화한 스타일로 대인 관계가 원만하다. 주위에서 “절대 적을 만들지 않는 사람”이라고 평할 정도다.

하지만 업무에선 양보가 없다. 철두철미하면서도 원칙에 따라 합리적으로 일을 처리한다. 부산청장 때 여중생을 납치, 살해한 김길태 사건을 무난하게 처리하고 ‘성폭력 범죄와의 전쟁’을 주도, 성과를 올렸다.

해양경찰청장 퇴임 때는 재직 10개월간 받은 급여 7000여만원을 해경 자녀 장학금으로 내놔 노블레스 오블리주(사회지도층의 도덕 의무)를 솔선수범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4-02-24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