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안동에서 수돗물 끌어오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난항’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원 자녀·노조 추천자 우선 채용… 고용부, 시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정 포커스] 백남환 마포구의원 “마포농수산시장 市 환수 안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관광벨트 연계 지역 경제 현안…소상공인 지원 등 ‘생활정치’ 소신

“마포농수산물시장은 ‘구정 발전 4개년 계획’ 중 하나인 문화관광벨트 활성화와 연계돼 있습니다. 주민들과 지역경제를 위해 서울시에 환수돼선 안 됩니다.”

백남환 마포구의원

6일 백남환(60·새누리당) 마포구의원은 서울시의 마포농수산물시장 환수 계획에 대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백 의원은 “1998년 문을 연 농수산물시장은 구가 운영권을 가지고 관리해 오고 있다”며 “2016년 4월 29일 사용 허가가 만료되는데, 시에서 허가 기간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농수산물시장을 환수한 뒤 서초구에 있는 양곡도매시장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양곡도매시장 이전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 중이다.

백 의원은 “양곡도매시장이 옮겨올 경우 대형 트럭 유입에 따른 교통 체증, 인근 월드컵공원의 환경 저해, 공동화 현상 등이 우려된다”며 “농수산물시장은 양곡도매시장 이전 후보지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지만 주민생활과 밀접하고 주요 현안 사업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6·4 지방선거에서 당선돼 정치에 입문한 백 의원은 초선답지 않게 의정활동에 대한 소신이 분명했다. ‘원수근화’라는 사자성어를 의정 철학으로 삼는다. 먼 데 있는 물은 가까운 불을 끄는 데는 쓸모가 없다는 뜻으로 주민 가까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가 가장 강조했던 단어는 ‘생활정치’다.

백 의원은 “선거 땐 걸어다니며 사람들을 만났고, 구의원이 돼선 차를 팔고 자전거로 현장을 누빈다”며 “민원을 확인하고 현장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이 재미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지난 1년간 장애인들을 위해 구청사 정문에 자동출입문 마련, 성산2동 시영아파트 앞 중앙분리대 설치 등이 이를 뒷받침한다.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과 협력을 전제로 하는 롯데 복합쇼핑몰 입점 사항도 꼼꼼히 챙기고 있다. 끝으로 백 의원은 “주민들이 힘들고 지칠 때 손을 내밀어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앞으로 남은 3년도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5-07-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누구나 구청장 만나게 문턱 낮춘 동작

주민 민원 담당 직소민원실 폐지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 이관 직접 의견 듣고 면담… 소통 강화

선거공약서 최우수상 받은 관악

‘매니페스토 약속대상’ 2년째 쾌거 박준희구청장 51개 실천과제 수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