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병원 내 감염’ 메르스 이전부터 심각성 인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의료연구원 올 2~3월 조사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전에도 의사나 간호사, 약사 등 병원 종사자들은 ‘병원 내 감염’ 발생 가능성을 크게 봤으며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조사는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처음 발생하기 전인 지난 2~3월에 시행됐다. 많은 의료진이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경고했는데도 아무런 대책 없이 메르스 사태를 맞은 셈이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14일 공개한 ‘이용자 및 종사자의 병원 안전 인식도 조사연구’를 보면 설문에 응한 병원 종사자 465명 가운데 43.4%는 병원 내 감염 발생 가능성에 대해 ‘높다’고 답했다. ‘매우 높다’는 응답은 21.9%로 전체 65.3%가 병원 내 감염을 우려했다. 보건의료연구원은 병원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10개 유형을 제시하고 점수가 높을수록 가능성을 크게 보는 5점 만점 척도로 평가했는데, 감염은 3.8점이 나왔다.

감염을 비롯한 병원 안전사고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병원 종사자의 40.8%가 부족한 인력 문제를 들었다. 이어 안전관리시스템 미흡(12.1%), 부주의(11.5%) 등을 꼽았다.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건강정보’(헬스데이터)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임상의사 수는 인구 1000명당 2.1명으로 OECD 평균(3.2명)보다 1.1명이 적고 OECD 회원국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반면 국민 1인당 연간 의사 진찰 횟수는 14.3회로 OECD 평균(6.9회)의 두 배를 웃돈다. 김수경 보건의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의료진은 병원 안전 문제 발생 가능성을 인지했지만, 제도는 충분하지 못했다”며 “제도 개선으로 보건의료 안전에 대한 국민 신뢰를 높여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2015-07-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