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소비자의 선택] 초록 꼭지에 묵직한 게 ‘신선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좋은 사과 고르는 방법은

좋은 사과를 고르려면 꼭지, 모양, 색깔, 향기 등을 모두 살펴봐야 한다.

사과는 들어 보았을 때 묵직한 것이 육질이 단단하고 아삭아삭하다. 크기는 주먹보다 약간 큰 사이즈가 맛 좋고 저장성이 우수하다. 너무 큰 것은 보기는 좋으나 퍼석거릴 우려가 크다.

사과의 신선도는 꼭지로 판별할 수 있다. 꼭지에 초록색이 돌고 물기가 있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싱싱한 사과를 고르는 요령이다. 꼭지가 말라 있거나 빠진 사과는 저품질로 분류된다. 모양은 비뚤어지지 않고 타원형인 것이 보기도 좋고 맛도 좋다.

색깔이 전체적으로 곱다면 햇볕을 고르게 받아 잘 익은 사과다. 윗부분은 다홍색이고 밑부분으로 갈수록 담홍록색이 균형 있게 섞여 있는 것이 좋다. 꽃받침 부위가 노란빛이나 붉은빛을 띠는 것이 충분히 익었다는 증거다.

냄새를 맡아 보아 향기가 은은하면서 단내가 나는 것을 고르면 사과 고유의 풍미를 즐길 수 있다.

겉 표면은 너무 매끄러운 것보다는 꼭지 있는 위쪽이 거칠거칠한 것이 자연 그대로의 사과라 더 맛있다. 만져 봤을 때 겉이 단단하면서 껍질이 얇은 것이 맛이 좋다. 사과 재배 농가들은 표면에 하얗게 분이 묻은 것이 달고 맛있다고 말한다.

사과는 좋은 품질을 구입해도 잘 보관해야 오래도록 신선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사과는 신문지나 키친타월 등 얇은 종이로 하나씩 싸서 비닐봉지에 넣어 냉장 보관해야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냉장고 야채칸이나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귀찮긴 하지만 낱개로 랩으로 싸서 지퍼백이나 위생봉지에 넣어 냉장하면 장기보관이 가능하다. 사과는 다른 과일과 함께 보관하면 안 된다. 사과에서 나오는 에틸렌가스가 다른 과일을 쉽게 무르게 만든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5-09-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