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로 기울었다… 전반기 의장에 민주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원, 마이셀 등 3社 507억원 투자 유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정조대왕과 소통하실 분 금천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의정 포커스] “1년여간 1200명 직접 만나… 주민 행복 이끄는 선진의회 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로구의회 개원 24주년

“진정한 민의(民意)의 대변자로서 구민과 함께 소통하는 의회를 만들겠습니다.”

지난 18일 종로구청 한우리홀에서 열린 ‘종로구의회 개원 24주년 기념식’에서 김복동(왼쪽 다섯 번째) 의장과 김영종(오른쪽 네 번째) 구청장 등 참석자들이 떡을 자르고 있다.
종로구의회 제공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청 한우리홀에 300여명의 주민이 모였다. 종로구의회의 개원 24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김복동 종로구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현직 구의원들과 김영종 종로구청장, 팜흐우찌 주한 베트남 대사 등이 함께했다. 김 의장과 김 구청장은 검은 한복으로 멋스러움을 뽐냈다. 600년 도시 종로의 전통을 이어가고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고자 지난 2월부터 구의회는 지역행사마다 한복을 착용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개원 이후의 성과보고와 추진방향에 대한 다짐, 의정발전에 공헌한 주민 표창 등이 이어졌다. 꼬마 밸리댄서들의 공연이 흥을 돋웠다. 김 구청장은 “‘작은 것부터 천천히 그러나 제대로’라는 다짐을 민선 5기에 이어 6기에서도 실천 중”이라면서 “창신·숭인 도시재생, 도시비우기 사업 등 모든 것이 집행부의 힘만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종로구의회는 지난해 6월부터 그동안 6차례 ‘주민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주민의 뜻을 의정활동에 반영하기 위해서다. 지난 6월에는 다양한 외부 의견을 수렴하고자 전문가와 주민들로 구성된 ‘의정 자문위원회’도 운영하기 시작했다. 김 의장은 “그동안 주민과의 대화 등을 통해 약 1200여명의 주민들과 소통하는 등 어느 때보다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쳤다”면서 “나를 포함한 11명의 의원 모두 하나가 되어 주민 행복을 위한 선진의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5-09-2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