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안동에서 수돗물 끌어오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광주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 ‘난항’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사원 자녀·노조 추천자 우선 채용… 고용부, 시정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립유치원 사무직인데… 툭하면 애 봐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 실무원, 교사 바쁘면 투입…일부는 학부모에 ‘부담임’ 소개

보육 질 하락·업무 외 노동 부담
15명 중 10명 “교육 한 적 있다”

대전 서구 한 공립유치원의 업무실무원인 30대 김모씨는 최근 아침에 교사로부터 “일이 있어 늦으니 아이들을 대신 돌봐달라”는 문자를 받았다. 자주 있는 일이라 놀라지 않았다. 김씨가 교실에 들어가자 아이들이 “선생님은 왜 안 와요”라고 물었다. 학부모들이 알면 화낼 게 뻔해 “선생님은 급한 회의가 있다”고 둘러댔다. 김씨는 교사 대신 아이들을 데리고 자유선택놀이를 했다.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이 유아 교육의 질을 높이기 위해 선발한 업무실무원을 교육에 투입해 오히려 질을 떨어뜨리는 행태를 일삼고 있다. 교사가 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게 공립유치원의 사무 등 교육 외 업무를 뒷받침하려고 비정규직으로 업무실무원을 따로 뽑았으나 현장에서 교사로 내몰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9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업무실무원 39명이 공립유치원에서 근무한다. 대전에는 병설 88곳과 단설 8곳 등 모두 96곳의 공립유치원이 있다. 만 3~5세 자녀들을 교육시킨다. 업무실무원은 2000년 대전교육청이 전국 처음 채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서울, 부산 등이 뒤따라 도입했으나 부작용이 생기자 모두 교무보조 등으로 한정했다. 대전만 그대로 유지하면서 임용시험에 합격한 정규직 교사 대신 비정규직 직원이 수업에 투입되는 일이 잦아 부실 교육이란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유성구의 한 공립유치원 업무실무원은 “언젠가부터 자유선택활동은 내 일이 됐다”면서 “교사도 아닌데 교육하는 게 맞는지 고민이다”고 고백했다. 자유선택활동은 음악, 미술, 언어, 과학, 블록 등 교사가 주도하는 유아교육의 핵심이다. 이은주(43) 업무실무원 대표는 “설문조사 중인데 15명 중 10명이 교육을 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일부 교사는 ‘부담임’으로 소개해 학부모들이 실무원을 교사로 안다”며 “시교육청이 실태 파악도 않고 우리 요구를 묵살한다. 교무보조 등으로 한정하지 않으면 소송에 나서겠다”고 했다. 이들은 매주 월요일 시교육청 앞에서 ‘직원인 실무원에게 교육요구 웬 말이냐’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집단시위를 벌이고 있다.

양진석 시교육청 공무직원관리담당사무관은 “업무실무원을 방과후전담사로 전환하려다 교사들이 반대해 무산됐다”고 털어놨다. 장영순 장학사는 “실무원은 교육을 보조할 뿐이지 직접 가르치지 않는다. 이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6-05-1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누구나 구청장 만나게 문턱 낮춘 동작

주민 민원 담당 직소민원실 폐지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 이관 직접 의견 듣고 면담… 소통 강화

선거공약서 최우수상 받은 관악

‘매니페스토 약속대상’ 2년째 쾌거 박준희구청장 51개 실천과제 수립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