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대 음악가’ 정율성 광주 생가에 역사공원·기념관

광주 출생 상하이서 의열단 활동…내년 12월 준공

‘마스크 해수욕’? 불안불안한 개장

새달 6일 태안을 시작으로 속속 개장

문화예술부터 IT까지… ‘청년 일자리’ 팔 걷은 서초

‘음악문화지구’ 특성 살려 창작공간 제공

두 번 침수는 없다…장마철 대비 끝낸 서대문

자치구 여름나기 맞춤 대책 눈에 띄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침수 신촌·북가좌동 시설 확충
24시간 모니터링 하수관 3배로 늘려


서울 서대문구가 장마철을 맞아 수해 방지 사업에 소매를 걷어붙였다. 서대문구는 지난해 침수 피해를 입었던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하수관로 신설과 개량, 빗물받이 준설, 저지대 하수관로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 확대 등 수방 대책 강화에 나섰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대문구는 최근 지난해 8월 말 집중호우로 도로 침수가 발생했던 신촌 연세로 일대에 우회 하수관로를 설치하고 빗물받이 연결관을 신설했다. 신촌 스타광장 앞 빗물받이도 배수시설을 확충하고 신촌 저지대 주변 창서초등학교 일대의 하수관로도 개량했다.

신촌 명물거리와 연세로길 주변의 빗물받이와 하수도 준설작업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침수가 발생한 북가좌동 저지대주택 70여가구에 대해서도 침수 방지시설 설치를 완료했다.

보다 체계적인 수해 대비를 위해 24시간 수위 모니터링 시스템 대상 하수관로를 기존 4곳에서 12곳으로 확대했다. 홍제천과 불광천의 산책로에 침수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출입 통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진출입로 16곳에 ‘자동 원격제어 시스템’도 구축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올여름은 아직 서울에 큰비가 오지 않았지만 지난해 8월과 같이 예고 없는 국지성 폭우가 내릴 수 있는 만큼 침수 피해 없는 안전한 도시 만들기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7-2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교육부 공모 평생학습도시 선정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온라인 개학 55개국과 공유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