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살 해송·기암절벽… 저도 비경에 홀리다

47년 만에 개방 대통령 휴양지 가 보니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서리풀의 밤은 낮보다 빛난다

서초 ‘서리풀 페스티벌’의 진화

활력 뿜뿜~ 노원 청년동아리 지원

야구 등 21개 선정… 최대 100만원 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는 이달부터 구에 젊은 활력을 불어넣을 청년동아리 활동이 본격 가동된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청년들의 지역사회 참여활동을 넓히고자 지난달 12일까지 15세 이상 39세 이하 3인 이상으로 구성된 동아리를 대상으로 청년동아리 지원신청을 받았다. 그 결과 총 61개 동아리 365명이 지원 신청했다.

구는 1차 서류심사와 심층면접을 통해 21개 동아리(190명)를 선정했다. 동아리당 최대 100만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동아리는 지역 내 육군사관학교 야구장, 불암스타디움 등에서 매달 친선경기 등을 통해 지역청년들의 단합과 2020년 노원리그 참가의 포부를 밝힌 청년 창단 야구동아리 ‘노원루키즈’, 코미디 창작극을 직접 각본해 공연무대에 올리고 싶다는 ‘극단 초아’ 등 다양한 동아리들이 선정됐다.

선정된 동아리는 이달부터 활동에 들어간다. 다음달과 11월에는 동아리 활동 진행사항에 대한 공유와 의견 수렴을 위해 ‘노원 청년 반상회’를 연다. 12월에는 동아리 활동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청년동아리 지원사업이 청년의 취업과 창업, 청년 활력 증진에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구는 청년의 열정처럼 활력이 넘치는 노원, 지역과 공존하며 젊은 노원을 만들어 나가는 정책을 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8-1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인구 40만 ‘명품 자족도시 경산’

최영조 경북 경산시장

“해외 철도 수주 중국과 협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