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더 편히 걷는 동작 양녕로 천주교 순례길

일치의 길 1.3㎞ 보도블록 교체 등 정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국내외 순례객과 여행객이 찾는 양녕로 천주교 순례길 보행도로를 새로 단장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보행로 개선 공사는 지난해 9월 ‘서울 속 천주교 순례길’이 교황청 공식 순례길로 등재되면서 서울순례길 관광활성화 종합계획에 따라 진행됐다. 서울 속 천주교 순례길은 양녕로를 따라 순교자들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약현성당~삼성산성지 구간의 ‘일치의 길’과 명동성당에서 가회동성당을 잇는 ‘말씀의 길’, 가회동성당~약현성당 구간의 ‘생명의 길’ 등 세 길로 엮여 있다.

구는 지난 6월부터 두 달간 일치의 길 가운데 동작구 구간인 상도터널 입구부터 국사봉 터널 상부에 이르는 1.3㎞ 구간의 보행 환경을 정비했다. 오래된 보도블록을 교체하고 장애인을 위한 점자 블록을 새로 깔았다. 80개의 가로수 보호판도 만들었다. 다음달까지는 순례길을 찾는 방문자들에게 정확한 위치를 안내하는 바닥안내사인도 35m마다 46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오반교 도로관리과장은 “많은 주민들이 새롭게 단장한 순례길을 걸으며 마음의 휴식을 얻고 천주교 역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8-2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