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명… 경기 닥터헬기, 생명 구했다

소방시스템 연계 24시 구조·구급 업무

국회 보낸 4개 법안 싸고 고용부 긴장

탄력근로·ILO협약 비준 등 현안 첨예한 이견에 통과 낙관 어려워

마포, 당인리발전소 일대 역사문화거리 조성

상수동 사거리~양화진 공원 1㎞ 구간

동양대 정경심 교수 수업 폐강…본인이 ‘강의 어렵다‘ 직접 요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54)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수업이 폐강됐다.

동양대는 정 교수가 맡은 교양학부 2개 과목 중 1과목이 폐강되고 다른 1과목은 다른 교수가 대신 맡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학교 측은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가 강의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

학생들에게는 이날 수강 정정을 하도록 안내했다.

정 교수가 맡은 과목은 ‘영화와 현대문화’(폐강),‘영화로 보는 한국사회’ 두 과목으로 모두 수강정원 60명을 채운 상태였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다.

학교 관계자는 “오늘까지가 수강 정정 기간으로 현재 폐강 등에 따른 수업 차질은 없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지난주부터 휴강계획서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

동양대는 정 교수가 딸 표창장 발급과 관련해 사문서위조 혐의로 기소됨에 따라 진상조사에 나섰으며 앞으로 직위해제 문제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 과학을 탐하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주민 갈증 풀릴때까지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반짝이는 아이디어 찾아요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