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문학관 품고 한문화특구 넓히고… 은평 ‘문화·관광 체험

서울 진관동 일대 ‘문화·관광 벨트’로 뜬다

역시나… 아침 쌀밥은 학업성취도 높이는 ‘만능 한 끼’

전북대 차연수 교수팀·농진청 공동연구

상표심사 품질 제고…토론형 공동심사 하반기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허청이 협력 심사를 확대하고 있다. 특허뿐 아니라 신조어나 구성이 복잡한 상표 출원이 늘면서 단독 심사의 부담을 줄이고 품질을 제고하겠다는 취지다.

18일 특허청에 따르면 상표분야 협의심사는 2017년 1356건에서 지난해 2407건으로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 1752건에 달했다. 올해 처음 3000건(3504건)을 초과할 것으로 추산된다. 협의심사는 담당 심사관이 다른 심사관의 의견을 듣고 심사방향을 정하는 방식으로 3~6명의 심사관이 참여한다. 주로 식별력 유무나 유사여부 판단이 어려운 출원, 새롭게 등장한 신조어와 같이 사회적으로 쟁점이 될 수 있는 출원을 대상으로 이루어진다.

협의심사는 담당 심사관이 심사시스템에서 전문성을 가진 심사관을 지정하고 협의를 요청하면 지정된 심사관이 의견을 제시하는 형태로 심사가 이뤄진다. 협의 결과가 기록에 남고, 모든 심사관이 공유할 수 있어 심사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데 효과적이다.

나아가 상표심사 품질을 제고를 위해 하반기에 ‘토론형 공동심사’를 실시한다. 토론형 심사는 난이도가 높은 출원에 대해 팀원뿐 아니라 다른 팀에 속했지만 전문성을 갖춘 자문심사관까지 참여해 토론을 통해 심사방향을 결론을 내리는 방식이다. 특허청은 토론형 공동심사 확대를 위해 심사관 증원도 추진키로 했다.

정인식 상표심사정책과장은 “협력 심사가 확대되면서 심사 투입 시간이 늘었지만 결과에 대한 출원인의 수용률이 높아지는 등 품질 개선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살고 싶은 마을 만드는 동작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백두대간수목원 ‘야생식물 방주’

김용하 한국수목원관리원 이사장

‘주얼리 산업 중심’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