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안전… Mr.소통… 장관들 설 마중 “바쁘다 바빠”

연휴 앞둔 총리·장차관 각양각색 일정

TK신공항 ‘공동후보지’로 선정… 군위·의성 대립만 불렀

주민투표 결과 군위 소보·의성 비안 결정

다문화 도서관, 다양성의 중요함 품다

성동 ‘다문화 어린이 책마루 이음’ 인기

양천, 양평교 진입램프 구조개선…2차로 일방향에서 3차로 양방향으로 확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는 기존 양평교 진입램프의 일방향 연결 통로를 양방향 통행이 가능하도록 도로 폭을 넓히고 교통체계를 개선했다고 29일 밝혔다.

양평교는 안양천 서쪽에 위치, 영등포와 양천을 연결하는 주요 교량이다. 하지만 안양천로에 진출하려면 목동서로와 목동동로를 이용해 우회해야 해 교통 지·정체가 극심했다. 이에 구는 서울시 등과 협의를 거쳐 시비 15억원을 확보, 지난 4월 양평교 진입램프 구조개선 공사에 착수했다. 내달 2일 준공 예정이다.

새롭게 개통되는 양평교 진입램프는 도로 폭이 8.5m로 확장됐고, 일방향 2차로 램프구간이 양방향 3차로로 개선됐다. 교대·교각도 신설해 교량을 연장하고, 차량 방호 울타리와 도로 안전시설도 설치해 차량의 원활한 통행을 도모했다.

구 관계자는 “양평교 램프가 확장됨에 따라 인근 간선도로 통행을 분산해 교통 흐름도 좋아지고, 양평교와 안양천로 간 통행시간도 단축돼 교통 정체 해소, 물류비 절감 등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것”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서울특별시의회

최영주 서울시의원, 강남구 관내 서울시

최영주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3)이 올해 강남구 지역투자를 위해 편성된 서울시 예산이 894억 2,600…

송아량 서울시의원, 도봉구 지중화사업 예

도봉구가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전선(가공배전선로)을 땅 속에 묻는 지중화(地中化)사업의 2020년도 대상지로 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