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화상카메라 53대… 공공시설 살피는 성동

[코로나 걱정 말아요… 적극 예방 나선 자치구] 구청·동주민센터 등 45곳으로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일 오전 한 시민이 서울 성동구 성동구립 도서관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앞을 지나가고 있다. 성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방지를 위해 지역 내 공공시설 45곳에 총 53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방지를 위해 지역 내 공공시설 45곳에 총 53대의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성동구청 1층 서문과 남문 출입구에 청사 출입자들의 발열상태를 체크하는 열화상카메라 설치를 시작으로 지난 5일부터는 동주민센터 17곳으로 확대했다. 이후 구립도서관, 복지관, 체육 및 문화센터 등 45곳에 47대의 카메라를 설치하고 예비보유 6대 등 총 53대의 카메라를 배치했다. 또 카메라 설치 출입구 이외 모든 출입구는 전면 폐쇄함으로써 시설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있다.

현재 공공시설 등 다중이용공간에는 카메라 설치 외에도 정기적인 방역과 손소독제, 마스크, 온도계 비치 및 예방수칙 홍보 등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지난달 28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24시간 근무비상체제를 운영하고 있다. 별도 독립된 건물로 이동형 엑스레이 촬영 버스까지 비치된 선별진료소에는 현재 152명의 주민이 이용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공공시설에 우선적으로 카메라를 설치하고 다양한 적극적인 대응정책으로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2-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