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에 ‘청년 사장 도시락’… 코로나 넘는 송파의 맞

‘마을&청년과 함께, 살 만한 송파’ 사업

자가격리 불시 점검하는 관악

무단이탈자 ‘원스트라이크아웃’ 고발

정류장·운수업체 방역 강화… 강북, 코로나 선제 대응

中 유학생 있는 대학 중점 방역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북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 우려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감염 취약 시설을 비롯한 전방위 방역활동을 유지·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구는 방역기동반을 편성해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과 다중 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집중 살균 소독을 했다. 특히 버스 정류장을 5구역으로 나눠 매일 1회 이상 승차대 소독을 하는 등 선제 방역을 해 왔다. 또한 지역 내 운수업체를 대상으로 시내버스, 택시 차고지와 함께 운송 부대시설의 일일 소독과 물청소를 하도록 독려했다. 승객 손이 많이 닿는 차량의 의자와 손잡이 등도 소독하고 운수종사자에게는 마스크를 착용토록 했다. 현재 방역 완료시설은 총 637곳이다. 앞서 구는 어린이집, 유치원에서 직접 친환경 소독이 가능한 방역장비를 무상 대여해 소독의무 대상시설에서 제외되는 곳에서도 친환경 방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앞으로도 중국인 유학생이 있는 지역 대학을 중점 방역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방지와 구민 불안감 해소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2-1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中企육성기금 이자 1.5%로 인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