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은평 스마트도시 관제센터 요원, 승객 성추행 택시기사 포착 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 스마트도시 통합관제센터는 방범용 폐쇄회로(CC)TV 관제요원이 실시간 모니터링 중 강제추행을 포착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9시 10분쯤 관제센터 모니터링 요원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던 중 만취 상태로 택시에서 하차한 여성이 몸을 가누지 못하는 것을 발견했다. 또 이 과정에서 택시기사가 하차를 돕는 척하며 여성의 가슴을 여러 차례 만지는 행동을 목격했다.

모니터링 요원은 즉시 녹화 자료를 재확인, 경찰에 신고했다.관제센터로부터 피해자가 내린 장소와 택시 차량번호를 전달받은 경찰은 오후 9시 25분쯤 피해자를 발견하고 순찰차에 태워 귀가를 도왔다. 또한 경찰은 주변에 정차해 있던 택시를 발견해 택시기사를 붙잡았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24시간 실시간 관제와 경찰과의 협업을 통한 신속한 대응으로 범죄 없는 안전한 은평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은평구 관제센터 모니터링 요원들은 현재 843곳 2853대의 방범용 CCTV를 살피면서 지난해 4139건 등 매년 높은 사건·사고 대응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02-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