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무급휴직 노동자 지원…확진자 방문 피해 매장도 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가 소상공인업체의 무급휴직자와 확진환자 방문으로 피해를 입은 매장을 지원하는 민생경제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서정협 행정1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비상경제대책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민생경제대책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5인 미만 소상공인업체에 고용됐다가 무급휴직을 하게 된 노동자 약 2만 5000명에게 월 최대 50만원을 2개월간 지원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지난달 23일 이후 5일 이상 무급휴직한 사람이 대상이다. 고용노동부의 무급휴직 지원 요건은 휴직 기간 90일 이상, 사업체당 휴직자 수 10명 이상이다.

또 확진환자 방문으로 휴업한 소상공인 또는 가맹점사업자 영업장 500곳에 하루당 임대료 15만원과 인건비 24만원 등 최대 5일 동안 195만원을 지급한다. 여행업체 1000곳에 500만원씩 모두 50억원을 지원해 여행상품 기획·개발 등 회복 기반을 마련하도록 돕는다.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된 공연팀 중 225곳을 공모로 선정해 팀당 2000만원 안팎의 제작비도 준다.

이 밖에 직전연도 연매출 2억원 이하, 업력 6개월 이상, 신용등급 7등급 이상인 영세 소상공인 기업 1만곳에 업체당 2000만원을 다음달 6일부터 지원한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03-3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