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박스퀘어, 월·화·수 시장 연구 ‘열공’

내일부터 주 3회 상인 역량강화 특강

영등포, ‘도로 물고임 배수장치’ 특허 출원

일체형 연결관 방식 시공·유지비 절감

현재 포항에 3·4세대 가속기 구축…성능 떨어지고 빔라인 4개로 한계…신축 땐 빔라인 40개까지 설치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사광가속기가 필요한 이유는

방사광가속기 구축은 1조원이라는 엄청난 사업비가 필요한 사업이다. 현재 국내에는 경북 포항에 2개의 방사광가속기가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2개 모두 문제점을 안고 있어 새 가속기가 시급하다고 29일 밝혔다.

포항에는 있는 방사광가속기는 2500억원을 투입해 1994년 준공한 3세대와 4260억원을 들여 2016년 구축한 4세대다. 원형으로 지어진 3세대 가속기는 이미 포화 상태다. 연도별 수용 인원이 2016년 5248명, 2017년 5576명, 2018년 5877명으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

또한 26년이 지나 가속기 성능면에서 국제 경쟁력이 떨어진다. 가속기의 성능 저하는 소재부품산업과 관련 재료공학, 환경 이슈, 의학 연구, 바이오 등 미래기술 선점 경쟁에서 뒤처지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일직선 형태인 4세대 가속기는 빔라인 설치가 제한적이다. 빔라인은 가속기 안에 마련되는 하나의 실험·연구 공간이다. 포항 4세대 가속기가 만들 수 있는 빔라인은 최대 4개뿐이다. 이 때문에 이번에 신축되는 가속기는 둘레 길이 800m의 원형으로 지어지며 성능은 4세대에 가까워 ‘다목적’ 또는 ‘차세대 가속기’로 불린다. 원형으로 구축하면 빔라인을 40개까지 만들 수 있다.

일각에선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지 말고 해외 가속기를 활용하자는 주장도 있지만 득보다 실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연구진들이 해외 가속기를 사용할 경우 결과 데이터 공개 의무로 핵심 기술이 유출될 우려가 적지 않다. 이런 이유 때문에 선진국들은 방사광가속기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일본과 미국, 러시아는 각각 7개, 독일은 6개의 가속기를 운영하고 있다. 국내 전문가 집단은 설문조사에서 92.5%가 ‘가속기 신규 구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20-04-3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강북, 주민 ‘마음건강키트’ 배포

원예세트 등 4000개 제작

먼지도 더위도 안녕

성북 석계역 광장·간선도로 물청소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