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착한 소비 ‘성공’시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동구 직원 1600여명·시장 자매결연…주 1회 이상 시장서 재난지원금 사용


서울 성동구청 직원들이 전통시장인 마장축산물시장을 찾아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식료품을 구입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는 직원 1600여명이 ‘가족과 함께! 이웃과 함께! 착한 소비 운동’을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구청 7층 전략기획실에는 정원오 성동구청장과 구공무원노조, 성동구상인연합회가 모였다. ‘정부재난지원금 소비를 통한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협약’을 위해서다. 매주 1회 이상 ‘전통시장 가는 날’을 정하고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쓸 계획이다. 구는 이미 지난 6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국별로 11개 전통시장 등과 ‘1국 1시장’ 자매결연을 했다.

정 구청장과 한영희 부구청장은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을 푸드뱅크마켓에 삼겹살 등 생필품으로 기부한다. 5급 이상 간부공무원도 지원금 일부를 기부, 취약계층 400가구에 생필품을 지원한다. 정 구청장은 “직원들의 착한 소비가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이러한 선한 영향력이 이웃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5-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