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침수 우려 지하차도 145곳 자동 차단설비 구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중 원격 안전설비 도입 입법예고
내비로 실시간 강우정보 서비스 지원

집중호우로 지하차도가 침수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침수 우려가 있는 지하차도에 원격 자동차단 설비가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3명이 숨진 부산 초량 제1지하차도 침수 사고를 계기로 통제 사각지대를 줄이고자 지하차도 차단시설을 자동화하는 등 침수사고 예방 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부터 일부 지하차도에 시범설치한 자동차단시설을 전국의 침수 우려 지하차도 145곳을 대상으로 조속히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 만들어지는 지하차도에는 의무적으로 자동차단 등 안전설비를 갖추도록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이달 중 관련 법규 입법예고에 나서기로 했다.

차량 내비게이션 업체와 지하차도 통제 상황을 공유해 실시간으로 운전자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도 추진한다. 또한 실시간 강우 정보와 통제기준을 연계해 시설 관리자에게 전파하는 상황전파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일선 현장에서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이번 부산 지하차도 침수 사고를 계기로 이 같은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중앙과 지방, 민과 관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8-1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