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수초섬 제작업체 “춘천시 쓰레기 제거 지시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가족 “보트 내리지만 않았어도… ”
춘천시 “사람 다친다며 출동 지지 안해”
실종 공무원은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


물폭탄에 수초가 뭐라고…춘천 의암호서 선박 3척 전복 6명 참변
지난 6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 의암호에서 경찰정 등 선박 3척의 전복사고의 발단이 된 인공 수초섬의 사고 전 모습. 2020.8.7
춘천시 제공

춘천 의암댐 선박 사고 당일인 지난 6일 오전 춘천시 공무원들이 ‘수초섬 주변 부유 쓰레기 제거작업을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하지만 춘천시는 수초섬제작업체가 수초섬의 고정작업을 요청했기 때문에 사고가 일어났다고 반박했다.

수초섬제작업체 관계자는 10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사고 당일 오전 9시 10분쯤 춘천시 환경담당(계장)과 여직원이 현장에서 수초섬 일대 부유 쓰레기를 치워달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날 오전 9시 10분쯤 (댐 방류로) 물살이 빨라졌지만 수초섬은 정상으로 고정돼 있었다”면서 “그런데 시청 공무원 2명이 찾아와 ‘부유 쓰레기가 많이 쌓여 있으니 치워달라’고 지시해 주변에 있던 15마력 고무보트로 (숨진 채 발견된) A씨가 작업에 나섰다”고 말했다. 수초섬제작업체 직원인 A씨의 유가족도 “오전 9시쯤 중도 선착장에서 노란색 우비를 입은 2명이 A씨에게 무언가를 얘기한 뒤 A씨가 동료 2명에게 ‘보트를 내리란다’고 얘기했다”면서 “그 상황에서 보트를 내리지만 않았어도 공무원에게 연락도 되지 않았을 것이고, 경찰정도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춘천시는 “춘천시 공무원이 현장을 찾은 것은 예방 차원의 순찰이었다”면서 “사고는 수초섬제작업체가 당일 오전 10시 37분쯤부터 휴가 중인 (숨진 채 발견된) 담당 공무원에게 ‘(떠내려가는 인공 수초섬) 고정을 도와달라’고 수차례 요청한 것이 발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는 “담당계장은 (인공 수초섬이) 떠나가게 내버려둬라. 사람 다친다. 출동하지 마라. 기간제 절대 동원하지 말라고 지시했다”면서 수초섬이 지난 7월 30일부터 ‘공사 중지’ 상황임을 들어 위험 속에서 관련 지시를 할 행정상의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결국, 업체는 춘천시가 쓰레기 제거 작업을 시킨 것이 사고의 발단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춘천시는 업체가 수초섬 고정 작업을 도와 달라고 요청한 것이 발단이라고 첨예하고 맞서고 있다.

이들의 네 탓 공방은 경찰 조사에서 판가름 날 전망이다. 경찰은 실종자 가족들이 제출한 피해자 휴대전화와 차량 블랙박스를 분석하는 동시에 춘천시청과 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인공 수초섬 유실 방지 작업을 하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사고 닷새째인 이날 오전 7시 50분쯤 춘천 덕두원리 등선폭포 인근 북한강 수변에서 실종됐던 춘천시 공무원 B(32)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나머지 기간제 근로자 2명은 이날 오후까지 여전히 실종된 상태다. 지난 6일 오전 11시 30분쯤 의암댐 상류에서 인공수초섬을 고정하기 위해 출동했던 경찰정과 시 행정선, 민간업체 보트 등 3척이 전복됐다. 당시 사고를 당한 8명 중 2명은 구조됐지만 4명이 죽고 2명이 실종됐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0-08-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