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즉석민원처리왕? 과분한 별명… 3000건 해결 비법, 현장에 있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일영 성북구의장 인터뷰

“공사 많아 통행 불편… 도로 정비 주력
남은 임기 안에 의회 청사 주민 곁으로”

김일영 성북구의회 의장

“주민이 붙여 준 ‘즉석민원처리왕’이란 과분한 별명에 보답하기 위해 오늘도 현장에 갑니다.”

제6, 7, 8대 구의원을 거치며 3000여건의 민원을 처리한 구의원이 있다. 김일영 성북구의회 의장이 그 주인공이다. “주민이 한 민원을 혹시라도 잊어버릴까 봐 즉석에서 해결하려고 했던 게 그렇게 됐다”고 겸손히 말하는 김 의장을 18일 만나 그 비결을 물었다.

김 의장은 “3000여건의 민원을 처리할 수 있었던 것은 늘 현장을 찾았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물론 해결한 민원도 있고 해결하지 못한 민원도 있지만, 주민의 이야기를 듣고 현장을 찾으면 적어도 답에 가까운 해결 방안을 강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이 민원하기 전에 현장을 다니면서 먼저 주민의 어려움을 스스로 찾아내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의 지역구 장위동은 10년 이상 재개발 사업이 지체된 지역, 해제된 지역 등이 혼재해 주민 민원이 쏟아진다. 김 의장은 “현재 해제 지역 곳곳에 신축되는 건물 공사로 인해 각종 소음은 물론 공사 차량 증가로 주민통행 불편 등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도로 등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장은 “재개발이 지체되거나 해제 지역의 경우 공공재개발사업이나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노후 주택이 밀집한 지역에는 주택 성능 개선을 지원해 집수리를 활성화하는 등 집행부와 함께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남은 과제로 청사 이전을 꼽았다. 그는 “구민이 쉽게 접근할 수 있고 구청과도 원활한 소통이 가능할 수 있도록 남은 임기 동안 의회 청사가 주민 곁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성북구의회는 개운산 정상에 있다.

마지막으로 김 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모두 지치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의 단합된 힘만이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으로 성북구의회의 22명의 의원 모두 항상 ‘초심불망’을 가슴에 새기며 늘 구민 곁에서 낮은 자세로 구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11-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