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그린서초 프로젝트’ 편하게 숨 쉴 권리 보장 나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적용될 ‘파리기후협약’ 선제 대응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최초 인증
239곳 상시 모니터링… 실시간 공개


서울 서초구가 주민들이 편하게 숨 쉴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그린서초 프로젝트’를 선포했다. 코로나19 확산과 미세먼지 증가로 깨끗한 실내 공기에 대한 욕구가 날로 증가하는 가운데 주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깨끗한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공기질 관리에 나선다.

서초구는 내년 1월부터 적용되는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다중이용시설의 실내 공기질을 인증한다. 국공립어린이집, 도서관, 복지관 등 주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 239곳의 공기 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 위해 최첨단 시스템을 갖췄다. 인공지능 환기 청정기가 실시간으로 실내 공기질을 측정해 최적의 상태로 조절한다.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등 6가지 공기질 상태와 부유세균·곰팡이 등 위생 상태도 측정한다.

구는 한 달 이상 상시 모니터링한 실내 공기질 데이터를 바탕으로 우수 관리 시설에 청정 공간임을 증명하는 ‘서초 그린안심존’ 인증마크를 부여한다. 관련 데이터는 ‘서초 스마트시티 앱’ 등에서 실시간으로 공개한다. 주민들은 언제든지 앱 등에서 방문할 시설의 공기질을 확인할 수 있다.

구는 내년부터 시작하는 신기후 체제에 한발 앞선 대응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쾌적한 공간 관리에 대한 새로운 표준 모델을 제시하고자 지난 5월 카이스트 지속발전센터, ㈜케이웨더, ㈜우리들의미래와 협약을 체결하고 그린서초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안전과 건강이 최대 관심사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시설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졌다”면서 “곧 시작될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준비하며 실내 공기질 관리 및 대기질까지도 함께 고려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친환경 정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0-12-2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