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레마 빠진 ‘오세훈의 정책’… 민주 다수 시의회·자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백신 전자접종증명서, 블록체인 접목해 위변조 방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재 사망 81%가 50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법 ‘사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영상회의·모바일 결재·재택근무…공직사회 거대한 ‘변화의 물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로 비대면 문화 빠르게 확산
작년 온라인 문서유통도 2.4배 급증
“영상회의 막상 해보니 아주 효율적”


행정안전부 A서기관은 요즘 다른 부처나 지방자치단체와 회의를 한다고 하면 컴퓨터 화면부터 쳐다본다. 같은 부서 직원들끼리 모이는 회의 정도가 아니면 회의실에도 잘 모이지 않는다. 그는 17일 “처음엔 어색했다. 하지만 막상 해 보니 장점이 많다는 걸 느낀다”며 “비대면이다 보니 용건만 간단히 짚는 효율적인 회의가 되고, 이동과 회의 준비에 들어가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공직사회에 급격한 변화를 몰고 오고 있다. 영상회의와 모바일 결재, 온라인 문서 유통 등 비대면 문화가 자리잡았다. 17일 행안부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중앙부처에서 열린 ‘PC영상회의’는 모두 8만 9389건이다. 2019년(6만 391건)보다 48%나 늘었다. 영상회의 참여자도 2019년 29만 7055명에서 지난해 66만 1810명으로 123%나 늘었다. 지난해 1월만 해도 2019년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던 영상회의는 코로나19가 확산된 2월부터 급증했다. 특히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한 11~12월 전후 증가세를 이어 갔다.

비대면 근무가 확산되면서 온라인으로 문서를 주고받거나 스마트폰을 이용해 결재를 하는 방식도 일반화됐다. 모바일 결재 횟수는 1만 2801건으로 전년도(1만 84건)보다 27% 증가했다. 민관 전자문서유통시스템인 ‘문서24’를 통한 온라인 문서유통 건수 역시 2019년 22만 6526건에서 지난해 54만 574건으로 약 2.4배 불어났다. 재택근무도 대폭 늘어났다. 행안부만 해도 2019년 재택근무 활용 공무원은 2명뿐이었지만 지난해에는 연인원 7782명으로 급증했다.

공무원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공직사회 근무 풍속도가 잘 드러난다. 행안부가 중앙부처 공무원 1만 4654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9∼25일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8%가 지난해 일하는 방식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고 답했다. 일하는 방식이 비대면 방식으로 바뀌었느냐는 질문에는 67%가 ‘그렇다’ 또는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91%는 공무원 업무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90%는 비대면 근무 방식으로 달라져야 한다고 했다.

한창섭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코로나19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문화가 사회 전반에 빠르게 확산했고 공직사회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분석 결과를 토대로 공직사회의 업무효율성과 행정서비스 품질을 높이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1-02-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이·성별·장애 제약 없이… 건강 제일·가족 제일 ‘금천

[현장 행정] ‘가드닝 체험 행사’ 찾은 유성훈 구청장

종로 “지방세 미환급금 7500만원 돌려줍니다”

새달 31일까지… 카톡으로 신청도 가능 법인지방소득세는 30일까지 신고·납부

동네 길 숲길, 숨은 길 골목길… 마포 산책, 봄날 여행길입니

[현장 행정] 경의선 숲길 5㎞ 걸은 유동균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