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백령도 새 대형여객선 도입 난항… ‘중고 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봉, 어린이보호구역 ‘옐로카펫’ 추가 설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친환경 명소’ 탈바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시 ‘오세훈 1호 공약’ 1인 가구 전담조직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별대책 TF 가동… 새달 추진단 신설
분산된 조직 통합해 맞춤형 사업 추진
안전·질병·빈곤 등 5대 고통 해소 역점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3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서울시가 130만에 이르는 1인 가구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전담조직을 만든다. 1인가구 전담조직 설치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1호 공약으로, 1인 가구의 안전·주거 등과 관련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인 가구 특별대책 태스크포스(TF)’를 즉시 가동하고 규칙 개정을 거쳐 다음달 중 ‘1인 가구 특별대책추진단’을 신설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실·국·본부별로 흩어져있던 1인가구 지원대책 조직을 통합하고, 수요자 맞춤형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TF는 1인가구의 실태를 분석하고 정책의 큰 방향을 설정, 추진단은 대표 사업을 개발·추진한다. 1인 가구의 5대 고통인 ▲안전 ▲질병 ▲빈곤 ▲외로움 ▲주거 문제 해소에 역점을 둔다. 특히 오 시장이 후보 시절 공약한 1인 여성 가구를 위한 폐쇄회로(CC)TV 설치 및 전담경찰제도 도입, 60대 이상에게 손목시계형 스마트 건강지키미 제공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TF는 국장급 단장 1명, 과장급 반장 1명, 실무직원 15명 등 17명으로 꾸려진다. TF 단장으로는 강선섭 현 민생사법경찰단장, 반장으로는 임지훈 현 캠퍼스타운활성화과장이 임명됐다. 다음달 신설되는 추진단은 2개 반, 6개 팀 등 총 32명으로 구성된다.

2010년 기준 85만 가구였던 서울시 1인 가구는 10년 새 약 1.5배 증가해 현재 130만여 가구에 이른다. 전체 가구의 33%로, 세 가구 중 한 가구 꼴로 나 혼자 살고 있는 셈이다. 오 시장은 “사회의 주요 구성원인 1인가구에 대한 정책이 인구·사회학적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 실태를 개선해 1인가구 지원의 실행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04-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동 불편 어르신 백신 접종 걱정 ‘뚝’… ‘찾동이’로 안

[현장 행정] 어르신 민원 해결 힘쏟는 채현일 구청장

동대문, 일자리 찾는 청년에 취업장려금 50만원

만 19~34세 대상… 새달 18일까지 접수

“지역 인재 키우자”… 대학교와 손잡은 구로

정규수업·진로 등 20개 프로그램 운영

3번째 재활용센터… 자원순환 실천하는 노원

중고 가구·전자제품 등 싼 값에 판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