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전과 바꿀 수 있는 건 없어” 광진, 위험한 계단 뜯어고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곡초·중교로 가는 낡고 가파른 계단
오랜 민원에도 사유지 침범 못해 방치
김선갑 구청장, 주민들과 소통해 결단
경사와 계단 높이 낮춘 우회로 만들어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지난 9일 중곡동 용곡초·중학교로 통하는 진입 계단 개선 공사 현장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주민들과 의견을 주고 받고 있다.
광진구 제공

“행정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안전’입니다. 쉽지 않은 공사가 예견됐지만 오랫동안 방치된 이 계단에 적극적으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었죠.”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지난 9일 서울 광진구 중곡동 언덕 꼭대기에 위치한 용곡초·중교로 통하는 가파른 계단을 올려다보며 ‘안전’에 대한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약 한달간의 공사를 마치고 이날 개방된 새 계단은 33도로 가팔랐던 기존 계단의 경사로를 50% 완화했고, 우회로를 통해 전체 계단 높이도 9m에서 4.5m로 50% 낮췄다. 한 칸 한 칸 넓어진 계단엔 미끄럼 방지 시설도 설치해 통학로로 매일 이 계단을 오르내리는 학생들의 안전 사고를 최대한 방지하고자 했다.

1990년대 조성된 이 계단은 언덕 위 학교와 아래 마을을 잇는 주요 통로여서 학생들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들의 발길이 잦은 곳이었다. 가파른 경사로와 낡은 콘크리트 계단으로 인해 안전 사고가 잇따르자 진입 계단을 개선해달라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빗발쳤다. 하지만 해결하기 난감한 문제였다. 계단의 경사를 완만하게 하기 위해선 진입 계단 자체를 길게 빼야 하는데 계단이 시작되는 곳과 다세대주택이 거의 붙어 있어 사유지를 침범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평소 주민들과 활발히 소통하는 김 구청장 또한 가파른 진입 계단 민원을 듣고 현장을 살펴봤다. 근본적으로 사유지 문제가 있어 공사를 시작한다 해도 까다롭고, 완벽해질 수도 없었다. 그럼에도 아이들의 안전과 바꿀 수 있는 것은 없다고 여겼다. 김 구청장은 오랫동안 구청이 망설였던 계단 개선 공사를 과감히 시작하기로 결단했다. 구청은 인근 다세대 주택 주민들과 관할 교육청에 협의를 구한 끝에 성동광진교육지원청 소관 토지에 추가 계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학생들과 주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새 ‘안전 계단’은 그렇게 완성됐다.

이날 오후 3시쯤 수업을 마친 용곡초 학생들이 우르르 빠져나와 새 계단을 통해 귀가했다. 용곡초 4학년 이모(10)군은 “예전 낡은 계단에선 굴러떨어질 뻔 한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는데 계단을 내려갈 때마다 느껴야 했던 두려움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학생들과 계단을 함께 내려가며 김 구청장은 “안전은 삶을 뒷받침하는 기본 전제”라면서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21-12-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