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방역당국, K방역 실패론에 적극 반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불거진 이른바 ‘K방역 실패론’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25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유행 정점을 지나서 완만하게 감소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1주 평균 확진자는 지난 19일 정점을 찍은 이후 이날 기준으로 35만 9485명으로 약 12% 감소했다”며 “명확하지는 않지만, 62만 정도가 거의 정점이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유행 감소 속도가 어떨지는 향후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평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오미크론의 하위 변인인 ‘스텔스 오미크론’이 확산하는 것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 통제관은 “스텔스 오미크론이 나오고는 있지만, 어떻게 될지는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감소세로 전환됐다고 볼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백브리핑에서 “유행의 정점 구간을 지나는 상황”이라며 “단순 유행 규모에는 불안을 가질 필요 없다”고 평가했다.

이날 발표된 위중증 환자 수는 1085명이다. 정부가 앞서 위중증 환자가 1500명 정도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던 것보단 낮은 수준이 유지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통제관은 “환자 증가 규모에 비해 위중증 환자 증가는 다소 둔화했다”며 오미크론의 낮은 중증화율,고령층의 높은 3차접종률, 먹는치료제 처방 등이 효과를 발휘한 결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나섰다. 그는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인구 대비 확진율과 사망률, 누적 치명률, 그리고 각종 경제지표 등 객관적이고 종합적으로 판단해달라”며 “2년 이상 계속된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인구가 비슷한 세계 주요국들과 비교할 때 소중한 국민의 희생을 10분의 1 이하로 최소화해 왔다”고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중대본)를 주재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2022.3.23 뉴스1





강국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