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파크골프장에 빠진 지자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신혼부부, 아이 셋 낳으면 아파트 20% 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AI 허브’ 핵심시설 오픈… 산·학·연 역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K드라마·뮤비 주인공처럼… 제주 ‘한류 관광코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화랑대철도공원에서 즐기는 크리스마스… 노원구, 24일 ‘크리스마스 축제’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캐럴 공연부터 트리 점등식, 산타 마켓 등 열려


서울 노원구가 24일 화랑대 철도공원에서 ‘크리스마스 축제’를 연다. 사진은 화려한 크리스마스트리로 변신할 ‘아바타 트리’ 조감도.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24일 공릉동 화랑대 철도공원에서 ‘크리스마스 축제’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멀리 나가지 않아도 집 가까운 곳에서 온 가족이 크리스마스를 즐길 수 있도록 이번 축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구가 올해 처음 선보이는 이번 축제는 24일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펼쳐진다.

우선 기차 카페 앞에 설치된 ‘산타 연회장’에서는 오후 2~6시 합창, 팝페라 등 캐럴 공연이 진행된다. 오후 5시 20분에는 트리 점등식을 볼 수 있다. 화랑대 철도공원의 랜드마크인 ‘아바타 트리’가 화려한 대형 크리스마스로 변신한다.

기차 카페 주위에서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만끽할 수 있다. 하루 총 7회에 걸쳐 제설기를 이용해 눈 내리는 모습을 연출한다.

행사장 곳곳에서는 마임 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1시 30분부터 매시 30분마다 지역 연극인 2명이 공연을 선보인다. 기념품 증정 이벤트도 열린다. 산타와 함께 인증 사진을 찍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는 300명에게 산타 모자를 증정한다.

크리스마스 소품과 수제 인형 등 크리스마스 선물을 살 수 있는 ‘산타 마켓’도 만나볼 수 있다. ‘루돌프 쉼터’에서는 수프, 쿠키, 수제 사탕, 마카롱 등 다양한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떡볶이, 어묵, 미니 붕어빵 등을 판매하는 ‘루돌프 레스토랑’도 열린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산타 마을로 변신한 화랑대 철도공원에서 온 가족이 힐링하는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